김관태 골든블루 마케팅본부장 “K위스키 성장, 제품 다각화에 달렸다” [위스키 위너②]

입력 2024-02-29 05: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본 기사는 (2024-02-29 05:00)에 Channel5를 통해 소개 되었습니다.
“위스키 가치, 연산 아닌 기후 등 조건이 결정”

코로나19로 홈술에 빠진 한국인의 ‘위스키 사랑’이 대단하다. 관세청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위스키 수입량은 3만586톤(t)으로, 전년 대비 13%나 늘어 역대 최대다. 이처럼 뜨거운 위스키 배경에는 하이볼 등 술을 섞어먹는 믹솔로지(Mixology) 트렌드가 한몫 했다. 다만 한국의 식음료 유행이 급변하는 만큼 위스키 인기가 지속할 지 의구심도 많다. 이에 본지는 국내외 주요 업체가 자부하는 전문가를 ‘위스키 위너(Wiskey Winner)’로 명명, 한국 위스키 시장의 지속성장 여부를 살펴봤다. 아울러 새 업력을 쌓고 있는 한국산 위스키의 현주소와 잠재력도 살펴본다.

“K위스키 성장, 일본처럼 자국 업체 역할 중요”
토종 위스키업체 골든블루, ‘우리 술 세계화’ 목표

▲김관태 골든블루 마케팅본부장이 '골든블루 더 그레이트 저니 셰리 캐스크'를 들고 있다. (사진제공=골든블루)
▲김관태 골든블루 마케팅본부장이 '골든블루 더 그레이트 저니 셰리 캐스크'를 들고 있다. (사진제공=골든블루)

"다양한 방법으로 위스키를 즐기는 한국, 시장이 성숙하고 있다는 증거 아닐까요?"

김관태 골든블루 마케팅본부장은 28일 최근 유행한 믹솔로지(Mixology·술을 섞어 먹는 문화) 트렌드에 대해 "위스키 시장이 성숙기로 넘어가는 과도기에 생기는 시장 변화"라며 "시장이 성숙해질수록 다양한 음용 방법과 이런 니즈에 부합하는 제품군이 자연스럽게 시장에 쏟아지면서 시장 자체가 커진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위스키에 대한 한국인의 관심이 쉽게 꺼지지 않을 것이라고 봤다. 김 본부장은 "최근 자체 실시한 소비자조사 결과를 보면, 위스키 시장의 성장과 함께 국내 소비자의 위스키에 대한 인식(이미지)이 매년 긍정적으로 바뀌고 있다"고 했다.

골든블루는 원액을 수입해 병입 방식으로 생산하는 토종 위스키 업체다. '골든블루 더 사피루스', '골든블루 더 다이아몬드' 등이 대표 상품으로, 국내 위스키 업체 중 시장 점유율 1위다. 지난해에는 스코틀랜드 원액을 들여와 한국에서 숙성한 '골든블루 더 그레이트 저니 셰리 캐스크(더 그레이트 저니)'를 선보이며, 한국에서도 고품질 위스키 생산이 가능하다는 잠재력을 증명해보였다. 이 제품은 1차 사전 예약분이 완판됐다.

김 본부장은 "과거에는 연산이 높은 위스키 제품이 무조건 좋은 위스키라는 잘못된 인식이 있었다"며 "위스키의 가치는 단순 연산이 아닌 오크통의 품질, 증류 기술, 숙성, 온도, 몰트의 비율, 양질의 보리 사용 여부, 블렌딩 노하우 등 다양한 조건에 의해 결정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더 그레이트 저니의 숙성 지역을 부산으로 택한 이유는 온화한 기후 환경이 더욱 섬세하고 복합적인 맛과 향이 도움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큰 맥락에서 더 그레이트 저니는 현재 준비 중인 코리안 위스키 프로젝트의 일환"이라면서도 '국산 위스키'라는 표현에는 선을 그었다. 그는 "더 그레이트 저니는 향후 발효와 증류, 숙성까지 '완성형 코리안 위스키'를 생산하기 위한 과정이었단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 골든블루가 양질의 코리안 위스키를 생산하기 위한 첫 번째 프로젝트란 가치를 재차 강조하고 싶다"고 했다.

그는 한국 위스키 시장이 꾸준히 성장하기 위해서는 자국 기업의 노력이 중요하다고 역설했다. 이웃나라 일본이 세계 5대 위스키 생산국으로 도약할 수 있었던 배경에도 자국 위스키 제조사들의 역할이 컸다고 설명했다. 김 본부장은 "일본도 위스키 시장 성숙 과정에서 오랜기간 대내외적 부침이 있었지만, 지금은 가장 사랑받는 대표 주종이 됐다"며 "일본 제조사들이 다양하고 고품질 브랜드를 꾸준히 시장에 선보이면서 하이볼처럼 쉽게 즐길 수 있는 음용 문화를 정착시킨 게 주효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그는 "다양해지는 소비자 요구를 반영하고 일반 유통채널에서도 쉽게 접할 수 있도록 가격과 용량 등 제품군을 다각화할 예정"이라며 "골든블루는 '세계 유명 주류의 현지화 및 우리 술의 세계화'란 목표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골든블루 사피루스'. (사진제공=골든블루)
▲'골든블루 사피루스'. (사진제공=골든블루)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이란, 이스라엘 본토 드론·미사일 공습…미국 등 방어 지원 나서
  • 지하철역 ‘1000원 빵’, 안심하고 먹어도 되나요? [이슈크래커]
  • '총선 끝났으니' 전기·가스요금 오르나…인상 '초읽기'
  • 비트코인, ‘전쟁 리스크’로 6만4000달러 붕괴…이더리움도 6% 급락 [Bit코인]
  • “임영웅 콘서트 티켓 500만 원”…선착순 대신 추첨제라면? [그래픽뉴스]
  • 홍준표 "한동훈이 대권놀이하며 셀카만 찍다 당 말아먹어"
  • [르포] "저 눈을 봐"…넷마블 맑눈광 '팡야쿵야' MZ세대 사로잡다
  • '당선인' 이준석 "다음 대선 3년? 확실한가?"…발언 의도는?
  • 오늘의 상승종목

  • 04.1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6,535,000
    • +0.9%
    • 이더리움
    • 4,647,000
    • +4.66%
    • 비트코인 캐시
    • 733,500
    • +4.26%
    • 리플
    • 739
    • +7.73%
    • 솔라나
    • 213,500
    • +10.34%
    • 에이다
    • 675
    • +7.14%
    • 이오스
    • 1,111
    • +6.42%
    • 트론
    • 168
    • +0.6%
    • 스텔라루멘
    • 161
    • +7.3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1,100
    • +5.31%
    • 체인링크
    • 20,410
    • +8.56%
    • 샌드박스
    • 643
    • +10.8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