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구, 해빙기 안전 취약 지대 점검 나서

입력 2024-02-28 13: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김길성 중구청장이 해방기를 맞아 점검에 나섰다. (자료제공=중구)
▲김길성 중구청장이 해방기를 맞아 점검에 나섰다. (자료제공=중구)

서울 중구가 해빙기를 맞아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다음 달 말까지 건축공사장, 녹지대, 급경사지 등을 집중적으로 점검한다고 28일 밝혔다.

2~4월인 해빙기에는 지반이 얼었다가 녹기를 반복하면서 지반이 약해진다. 붕괴사고 등이 발생할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 시기다.

구는 다음 달 11일까지 서울시 건축안전 자문단을 통한 합동점검과 구 자체 점검을 병행해 민간건축 공사장 70곳을 돌아본다. 또 공사장의 안전관리 현황 및 감리실태, 안전사고 발생 여부, 근로자에 대한 안전조치 여부 등에 대해 면밀하게 들여다본다.

급경사지에 있는 녹지대 6곳도 살핀다. 균열과 붕괴 가능성, 배수가 원활히 되고 있는지를 확인하고, 산사태 위험이 있는 곳에는 대피소와 산사태 방지시설이 제대로 작동하는지도 살필 계획이다.

아파트와 공동주택 단지가 급경사지에 있으면 주민들의 안전을 위해 빈틈없는 점검이 필요하다. 구는 전문가와 합동으로 균열과 침하, 배부름 현상, 배수 기능 저하 여부도 살필 예정이다.

이밖에 구는 축대와 옹벽의 균열, 담장 침하 여부, 낙석방지망 훼손, 위험시설물 적치 등 주민의 안전을 위협하고 불편을 유발하는 모든 위험요인을 찾아내 조치한다는 계획이다.

김길성 중구청장은 “겨우내 얼어붙었던 땅이 봄기운에 녹으면서 재해 발생 위험도 증가하는 계절이다”라며 “기다리던 봄, 안전하게 꽃놀이 가실 수 있도록 중구가 해빙기 안전을 책임지겠다”라고 강조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범죄도시4’ 이번에도 싹 쓸어버릴까?…범죄도시 역대 시리즈 정리 [인포그래픽]
  • 직장 상사·후배와의 점심, 누가 계산 해야 할까? [그래픽뉴스]
  • 동네 빵집의 기적?…"성심당은 사랑입니다" [이슈크래커]
  • 단독 '18개사 1000억 원' 저축은행 2차 정상화 펀드, 2분기 내 집행 목표 [저축銀, 위기의 시간③]
  • 전남대 신입생, 기숙사서 사망…"주말 외출 후 발견" 룸메이트 신고
  • [뉴욕인사이트] M7 실적ㆍ3월 PCE 가격지수 주목
  • 재고 쌓이는 테슬라…미국ㆍ중국 이어 유럽도 가격 인하
  • 올림픽 목표 금메달 10개→7개 →5개…뚝뚝 떨어지는 이유는 [이슈크래커]
  • 오늘의 상승종목

  • 04.1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779,000
    • -0.03%
    • 이더리움
    • 4,594,000
    • -0.22%
    • 비트코인 캐시
    • 734,000
    • -2.33%
    • 리플
    • 766
    • -0.78%
    • 솔라나
    • 216,800
    • -1.68%
    • 에이다
    • 728
    • -1.36%
    • 이오스
    • 1,185
    • -1.41%
    • 트론
    • 163
    • +0.62%
    • 스텔라루멘
    • 166
    • -2.3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1,700
    • -1.93%
    • 체인링크
    • 22,040
    • +0.78%
    • 샌드박스
    • 692
    • -1.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