늘봄학교, 문화 프로그램으로 초1 학교 첫걸음 돕는다

입력 2024-02-28 09:5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지난달 4일 서울 서초구 원명초에서 열린 신입생 예비소집에서 예비 초등학생 어린이와 학부모가 교실을 둘러보고 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이투데이DB)
▲지난달 4일 서울 서초구 원명초에서 열린 신입생 예비소집에서 예비 초등학생 어린이와 학부모가 교실을 둘러보고 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이투데이DB)

문화체육관광부가 오는 1학기부터 초등학교에 갓 입학한 1학년에게 맞춤형 문화예술·체육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28일 문체부에 따르면, 이번 프로그램은 저출산·돌봄 공백 해소를 위해 5일 정부가 발표한 '2024년 늘봄학교 추진방안'의 후속 조치다.

문체부는 늘봄학교를 이용하는 초등학교 1학년에게 맞춤형 프로그램을 매일 2시간 무료로 제공한다. 프로그램 중 일부를 학생들이 즐기면서 창의력과 사회성을 키울 수 있도록 놀이 중심의 다양한 문화예술·체육 프로그램으로 채운다.

6일 문체부 업무보고에서 윤석열 대통령은 "늘봄학교 성공을 위해 다양한 문화예술 프로그램 확대"를 지시한 바 있다. 이에 문체부는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 대한체육회 등과 함께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진흥원은 기존 방과후·돌봄 프로그램과는 달리 미래세대 창의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미술과 무용, 연극, 음악 등 다양한 예술 분야를 넘나드는 융·복합형 문화예술교육 프로그램으로 기획했다. 3월부터 340여 개 학급에 문화예술교육 프로그램 100여 종을 지원한다.

한편, 2024년 초1 예비 학부모를 대상으로 수요를 조사한 결과, 가장 선호하는 분야는 체육이었다. 이에 따라 전문성을 가진 다양한 전문 체육단체와 연계해 종목별 맞춤형으로 지원한다.

200개교 이상 초등학교에 현역선수나 은퇴선수를 파견하는 축구 수업, 티볼 수업 등을 운영한다. 특화프로그램 운영지원 사업을 통해 12개 지정스포츠클럽의 13개 프로그램을 추가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유인촌 장관은 "'늘봄학교'는 교육부뿐만 아니라 문체부 등 관련 부처가 모두 힘을 합쳐 추진해야 하는 범정부 과제"라며 "문체부는 학생, 학부모, 교사 모두 만족할 수 있는 문화예술·체육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늘봄학교가 빈틈없이 운영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특히 초등학교 1학년부터 질 높은 문화예술, 체육을 접하게 하는 것은 학생들의 건강한 신체 발달과 창의력, 예술적 감성을 높여주고, 일생에 걸쳐 일상적으로 문화를 향유하는 계기가 되는 만큼 교육부와 협의해 프로그램을 더욱 확대하겠다"라고 덧붙였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원·달러 환율, 1년 5개월여 만에 1370원대…1380원대 전망도 나와 [종합]
  • 지하철역 ‘1000원 빵’, 안심하고 먹어도 되나요? [이슈크래커]
  • 맥도날드 ‘춘식이 팩’ 인기…딜리버리·홈페이지 터졌다
  • 푸바오 동생 루이·후이바오도 폭풍 성장 중…공개 100일만 근황
  • “임영웅 콘서트 티켓 500만 원”…선착순 대신 추첨제라면? [그래픽뉴스]
  • 홍준표 "한동훈이 대권놀이하며 셀카만 찍다 당 말아먹어"
  • [르포] "저 눈을 봐"…넷마블 맑눈광 '팡야쿵야' MZ세대 사로잡다
  • '당선인' 이준석 "다음 대선 3년? 확실한가?"…발언 의도는?
  • 오늘의 상승종목

  • 04.1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9,199,000
    • -1.81%
    • 이더리움
    • 4,773,000
    • -5.26%
    • 비트코인 캐시
    • 803,500
    • -8.38%
    • 리플
    • 803
    • -7.81%
    • 솔라나
    • 224,500
    • -9.51%
    • 에이다
    • 742
    • -11.67%
    • 이오스
    • 1,344
    • -13.96%
    • 트론
    • 170
    • -2.3%
    • 스텔라루멘
    • 167
    • -10.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6,900
    • -11.64%
    • 체인링크
    • 22,340
    • -11.87%
    • 샌드박스
    • 740
    • -16.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