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명 설훈, 민주당 탈당 “이재명 방탄만 남은 민주당에 못 남는다”

입력 2024-02-28 09:3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이재명은 연산군, 아부만 남은 민주당”
김영주‧이수진(동작을) 이어 세 번째 탈당

▲<YONHAP PHOTO-2245> 민주당 설훈 의원 탈당(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더불어민주당 설훈 의원이 28일 국회에서 탈당 기자회견을 마친 뒤 이동하고 있다. 2024.02.28    xyz@yna.co.kr/2024-02-28 09:27:20/<저작권자 ⓒ 1980-2024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AI 학습 및 활용 금지>
▲<YONHAP PHOTO-2245> 민주당 설훈 의원 탈당(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더불어민주당 설훈 의원이 28일 국회에서 탈당 기자회견을 마친 뒤 이동하고 있다. 2024.02.28 xyz@yna.co.kr/2024-02-28 09:27:20/<저작권자 ⓒ 1980-2024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AI 학습 및 활용 금지>

비명(비이재명)계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부천을)이 28일 탈당했다. 현역 하위 20% 통보를 받은 김영주 국회부의장과 컷오프(공천 배제) 된 이수진 의원(동작을)에 이어 세 번째 탈당이다.

23일 하위 10% 포함 통보 사실을 밝힌 설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무소불위 이재명 대표를 가감 없이 비판했다는 이유로 하위 10% 통보를 받았고, 지금까지 민주당에서 일구고 싸워온 모든 것들을 다 부정당했다”며 “민주당을 떠난다”고 밝혔다.

그는 “국민이 아닌 이재명을, 민생이 아닌 개인의 방탄만을 생각하는 변화된 민주당에 저는 더 이상 남아 있을 수 없다”며 “이제 민주당에는 김대중의 가치, 노무현의 정신이 모두 사라졌다. 마지막까지 이를 지키기 위해 싸웠지만, 돌아오는 것은 동료 의원들의 비난과 조롱, 그리고 하위 10%의 통보였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지역구를 누비고, 밤낮을 바꿔가며 고군분투했던 4년이라는 시간이었지만, 이재명 대표를 비판했다는 이유로 아무 의정활동도 하지 않는 하위 10%의 의원이라고 평가절하되며 조롱당했다”고 말했다.

설 의원은 민주당 내 민주주의는 사라지고, 공당이 아닌 이재명 대표의 지배를 받는 사당으로 변모됐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재명 대표는 연산군처럼 모든 의사결정을 자신과 측근과만 결정하고, 의사결정에 반하는 인물들을 모두 쳐내며, 아부하는 사람들만 곁에 두고 있다”며 “민주당은 국민을 위해 어떤 정치를 해야 하느냐며 심도 있게 토론하는 것이 아닌, 어떻게 아부해야 이재명 대표에게 인정받고 공천을 받을 수 있을 것인지만 고민하는 정당이 돼버렸다”고 비판했다.

이어 윤석열 검찰독재에도 민주당이 대안 정당으로 인정받지 못한다고도 했다.

설 의원은 “이재명 대표에게 정치는, 그리고 민주당은 자기 자신의 방탄을 위한 수단일 뿐”이라며 “윤석열 정권에 고통받는 국민은 눈에 보이지 않고, 그저 자신이 교도소를 어떻게 해야 가지 않을까만을 생각하며 당을 운영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는 “오로지 부천시민과 국민만을 생각하며 뚜벅뚜벅 새로운 길을 나아가겠다”며 “당선하여 오만방자한 윤석열 검찰독재정권의 몰락을 위해 힘을 쏟겠다”고 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이번에도 싹 쓸어버릴까?…또 천만 노리는 ‘범죄도시4’, 역대 시리즈 정리 [인포그래픽]
  • 올림픽 목표 금메달 10개→7개 →5개…뚝뚝 떨어지는 이유는 [이슈크래커]
  • 살아남아야 한다…최강야구 시즌3, 월요일 야구 부활 [요즘, 이거]
  • 단독 두산그룹, 3년 전 팔았던 알짜회사 ‘모트롤’ 재인수 추진
  • 기후동행카드, 만족하세요? [그래픽뉴스]
  • 단독 저축은행 건전성 '빨간불'에 특급관리 나선 금융당국 [저축銀, 부실 도미노 공포①]
  • 野 소통 열어둔 尹, 이재명 언제 만나나
  • 또 한동훈 저격한 홍준표 “주군에게 대들다 폐세자되었을 뿐”
  • 오늘의 상승종목

  • 04.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583,000
    • +1.94%
    • 이더리움
    • 4,517,000
    • +1.71%
    • 비트코인 캐시
    • 713,500
    • +4.85%
    • 리플
    • 735
    • +1.38%
    • 솔라나
    • 203,900
    • +4.83%
    • 에이다
    • 669
    • +1.98%
    • 이오스
    • 1,099
    • +2.52%
    • 트론
    • 160
    • -3.03%
    • 스텔라루멘
    • 162
    • +1.89%
    • 비트코인에스브이
    • 98,250
    • +3.15%
    • 체인링크
    • 19,880
    • +2.16%
    • 샌드박스
    • 647
    • +3.8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