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민주당, RE100 아느냐고만 이야기해…모르면 어떤가"

입력 2024-02-27 10:1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재생에너지 100%로 우리 사회 운영 불가능…탄소 중심으로 생각해야"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27일 서울 성동구의 한 북카페에서 '기후 미래 택배' 현장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27일 서울 성동구의 한 북카페에서 '기후 미래 택배' 현장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은 27일 "더불어민주당은 기후위기 얘기할 때 '너 RE100(재생에너지 100% 사용) 알아?' 꼭 이렇게만 얘기한다"며 "RE100을 알면 어떻고 모르면 또 어떤가"라고 말했다.

한 비대위원장은 이날 서울 성동구의 한 북카페를 찾아 국민의힘의 '기후 공약'을 발표하며 이같이 말했다.

한 위원장은 "(RE100을) 모를 수도 있다. 그렇지만 그게 모두 '너와 나의 차이', '나는 이렇게 알고 있어. 너는 모르지?' 이런 차이로 접근한다"며 "그럴 문제가 아니다. 사실 그게 별거 아닌 얘기고 그 문제가 모든 걸 해결해 주는 정답으로 공인된 것도 아니다"라고 언급했다.

이어 "그렇게 완전하게 재생에너지 100%만 가지고 과연 우리 사회가 단기적, 중기적으로 운영이 가능하냐. 그렇지 않다고 보는 분들이 더 많다"며 "오히려 지금 우리가 생각하고 있는 관점처럼 '탄소를 중심으로 생각해야 한다'라는 것이 더 많은 호응을 받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한 위원장은 "기후위기 대응의 재원을 확충하고, 온실가스 감축과 기후 산업 육성 기술 개발 등에 중점적으로 투자해서 우리 경제를 저탄소 경제 구조로 전환할 필요가 있다"며 "여기 있는 관련 스타트업이 민간 영역에서 그걸 이끌 것이고, 정부는 그것을 뒷받침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부 주도로만 해서는 한계가 있다고 생각한다. 이런 영역이 비즈니스와 연결돼서 자발적인 참여가 늘어나야 한다"며 "우리는 2027년까지 기후 대응 기금을 2배로 늘려서 무탄소 에너지를 확대하고 글로벌 산업의 경쟁력을 지켜내겠다"고 덧붙였다.

한 위원장은 "일부에서 주장하듯이 재생에너지만으로는 탄소 중립과 획기적인 온실가스 감축을 달성할 수 없다"며 "국민의힘은 원전과 재생에너지를 균형적으로 확충할 것이다. 그래서 무탄소 에너지와 기업의 저탄소 전환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한 위원장은 "이 문제는 정답이 정해진 문제는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많은 사람들이 진지하게 마음을 모으고 토론해 보는 것만으로도 중요한 출발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거기에서 정해지는 정책은 우리 정치권에서 추진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정치가 중요한 점은 미래를 준비하기 위한 결단을 책임지고 할 수 있다는 것 같다. 권력은 이런 데 잘 써야 한다고 생각하고, 그게 정치의 힘이라고 생한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종합] "대중교통 요금 20% 환급"...K-패스 오늘부터 발급
  • "민희진, 뉴진스 이용 말라"…트럭 시위 시작한 뉴진스 팬들
  • 중소기업 안 가는 이유요?…"대기업과 월급 2배 차이라서" [데이터클립]
  • "이더리움 ETF, 5월 승인 희박"…비트코인, 나스닥 상승에도 6만6000달러서 횡보 [Bit코인]
  • 반백년 情 나눈 ‘초코파이’…세계인 입맛 사르르 녹였네[장수 K푸드①]
  • 임영웅·아이유·손흥민…'억' 소리 나는 스타마케팅의 '명암' [이슈크래커]
  • 단독 교육부, 2026학년도 의대 증원은 ‘2000명’ 쐐기…대학에 공문
  • 류현진, kt 상대 통산 100승 조준…최정도 최다 홈런 도전 [프로야구 24일 경기 일정]
  • 오늘의 상승종목

  • 04.24 14:33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903,000
    • -0.26%
    • 이더리움
    • 4,677,000
    • +1.59%
    • 비트코인 캐시
    • 728,500
    • -2.02%
    • 리플
    • 789
    • -0.63%
    • 솔라나
    • 227,100
    • +0.75%
    • 에이다
    • 729
    • -1.49%
    • 이오스
    • 1,236
    • +1.15%
    • 트론
    • 163
    • +0.62%
    • 스텔라루멘
    • 171
    • +0.5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3,200
    • -1.15%
    • 체인링크
    • 22,120
    • -1.47%
    • 샌드박스
    • 719
    • +2.2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