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당수지구와 서울 사당역 오가는 ‘광역콜버스’개통

입력 2024-02-26 17:0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29일까지 시범 운행, 3월 4일 정식 운영

▲이재준 수원시장이 광역콜버스에서 내리고 있다. (수원시)
▲이재준 수원시장이 광역콜버스에서 내리고 있다. (수원시)
경기 수원특례시 당수지구와 서울 사당역을 오가는 ‘광역콜버스’가 26일 운행을 시작했다.

이날 수원당수 공공주택지구 조성사업소 주차장에서 열린 개통식에는 이재준 수원시장과 김기정 수원시의회 의장, 지역 주민, 국토교통부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실증 공모사업인 광역콜버스는 둘 이상의 시·도 광역 통행을 위한 수요응답형 운송 서비스다.

승객이 원하는 버스 이용 시간과 좌석을 예약해 버스를 기다리는 시간을 줄일 수 있고, 기존 광역버스보다 경유하는 정류장 수가 적어 이동시간을 단축할 수 있는 새로운 교통수단이다.

▲이재준 시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수원시)
▲이재준 시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수원시)
45인승 대형버스 3대가 당수지구 공공주택지구 4개 정류소와 사당역을 경유한다. 하루에 1대당 6회씩 총 18회 운행한다. 26일부터 29일까지 시범 운행한 후 3월 4일부터 정식으로 운영한다. 시범 운행 기간에는 무료로 탑승할 수 있다.

‘카카오T’ 앱에서 버스 승차 위치, 시간, 좌석 등을 예약한 후 탑승해야 한다. 매달 16~20일 사전 예약으로 다음 달 출퇴근 시간대 정기탑승도 신청할 수 있다. 이용 요금은 일반 광역버스와 같은 2800원(교통카드 기준)이고, 수도권 통합환승할인이 적용된다.

이재준 수원특례시장은 “광역콜버스를 시작으로 당수지구 교통이 더 편리해질 것”이라며 “주민들이 편하게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수원 당수동 지역에는 현재 6000여 세대가 거주하고 있다. 2027년까지 차례대로 총 1만 5000여 세대가 입주할 예정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아일릿 카피 때문" 민희진 주장 반박한 하이브 CEO…전사 이메일 돌렸다
  • 임영웅·아이유·손흥민…'억' 소리 나는 스타마케팅의 '명암' [이슈크래커]
  • 중소기업 안 가는 이유요?…"대기업과 월급 2배 차이라서" [데이터클립]
  • 법무부, ‘통장 잔고 위조’ 尹대통령 장모 가석방 보류
  • 윤보미·라도, 8년 열애 인정…"자세한 내용은 사생활 영역"
  • 단독 ‘70兆’ 잠수함 사업 가시화…캐나다 사절단, K-방산 찾았다
  • 단독 삼성전자 엄대현 법무실 부사장, 이례적 ‘원포인트’ 사장 승진
  • U-23 아시안컵 8강 윤곽…황선홍 vs 신태용 ‘운명의 대결’
  • 오늘의 상승종목

  • 04.2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6,575,000
    • +0.45%
    • 이더리움
    • 4,690,000
    • +1.08%
    • 비트코인 캐시
    • 742,000
    • +0.34%
    • 리플
    • 791
    • +1.8%
    • 솔라나
    • 227,200
    • +1.61%
    • 에이다
    • 739
    • -0.67%
    • 이오스
    • 1,211
    • +0.67%
    • 트론
    • 162
    • +0%
    • 스텔라루멘
    • 169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4,600
    • +1.06%
    • 체인링크
    • 22,250
    • +0.04%
    • 샌드박스
    • 710
    • +0.1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