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비전 프로 부품 40%는 일본산”…한국산 비중은

입력 2024-02-26 15:2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소니, 키옥시아, 니덱 등 부품 쓰여
SK하이닉스 DRAM도 탑재…한국산은 전체 13%
부품 원가, 판매가 3분의 1 추정

▲애플의 혼합현실(MR) 헤드셋 ‘비전 프로’. AFP연합뉴스
▲애플의 혼합현실(MR) 헤드셋 ‘비전 프로’. AFP연합뉴스
애플이 출시한 혼합현실(MR) 헤드셋 비전 프로에 일본산 부품이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은 비전 프로를 전격 분해하고 이같이 보도했다. 닛케이에 따르면 비전 프로를 구성하는 부품의 출처는 일본이 42%로 가장 많았다. 그다음은 △한국 13% △대만 9% △중국 7% △미국 6% 순이었다. 원산지를 알 수 없는 부품 비중은 23%였다.

이 같은 비중은 최근 출시된 아이폰15 프로맥스와 사뭇 달랐다. 아이폰의 경우 미국산(32%)과 한국산(29%) 부품이 절반 이상을 차지했고 일본산은 10%에 그쳤다. 이는 2D에서 3D로 산업이 바뀌는 상황에서 일본 기업의 광학 기술이 높은 평가를 받는 것이라고 닛케이는 자평했다.

부품별로 계산과 영상 처리 영역의 프로세서에는 애플 자체 부품이 탑재됐다. 대신 장기 기억을 담당하는 낸드 플래시 메모리에는 일본 키옥시아가, 단기 기억의 DRAM에는 SK하이닉스 부품이 들어갔다. 디스플레이와 센서는 소니 부품이 담당했고 열을 식히는 냉각팬은 일본 니덱 부품으로 채워졌다. 배터리는 기존 아이폰에서 사용되던 것과 같은 타입이 활용된 것으로 전해졌다.

부품 원가는 총 1200달러(약 160만 원)로 추산됐다. 이는 비전 프로 판매가인 3499달러의 3분의 1 수준이다.

닛케이는 “애플은 신구 기술을 아낌없이 활용해 비전 프로의 독자적인 현장감을 구현했다”며 “단점이 있다면 무게로, 장시간 착용하면 목과 어깨에 피로감을 느낄 수 있다”고 총평했다.

한편 애플이 사업 영역을 확장하기 위해 새로운 웨어러블 장치와 관련한 아이디어를 모색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블룸버그통신은 “최근 쿠퍼티노 본사에서 엔지니어들이 스마트 안경과 카메라 달린 에어팟 개발 가능성을 논했다”며 “두 가지 아이디어 모두 이미 탄탄하게 자리 잡은 애플의 웨어러블 기기를 강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는 애플의 오랜 꿈인 ‘온종일 착용할 수 있는 증강현실(AR) 안경’을 향한 디딤돌 역할을 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이번에도 싹 쓸어버릴까?…또 천만 노리는 ‘범죄도시4’, 역대 시리즈 정리 [인포그래픽]
  • 올림픽 목표 금메달 10개→7개 →5개…뚝뚝 떨어지는 이유는 [이슈크래커]
  • 살아남아야 한다…최강야구 시즌3, 월요일 야구 부활 [요즘, 이거]
  • 단독 두산그룹, 3년 전 팔았던 알짜회사 ‘모트롤’ 재인수 추진
  • 기후동행카드, 만족하세요? [그래픽뉴스]
  • 단독 저축은행 건전성 '빨간불'에 특급관리 나선 금융당국 [저축銀, 부실 도미노 공포①]
  • 野 소통 열어둔 尹, 이재명 언제 만나나
  • 또 한동훈 저격한 홍준표 “주군에게 대들다 폐세자되었을 뿐”
  • 오늘의 상승종목

  • 04.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1,948,000
    • -1.05%
    • 이더리움
    • 4,467,000
    • -1.33%
    • 비트코인 캐시
    • 706,000
    • +2.02%
    • 리플
    • 729
    • -0.41%
    • 솔라나
    • 197,300
    • -0.65%
    • 에이다
    • 659
    • -1.2%
    • 이오스
    • 1,081
    • -1.37%
    • 트론
    • 159
    • -4.79%
    • 스텔라루멘
    • 161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97,000
    • -0.77%
    • 체인링크
    • 19,590
    • -1.21%
    • 샌드박스
    • 635
    • -0.3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