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죽지세’ 일본 닛케이지수, 장중 또 신고점 경신…3만9300선 돌파

입력 2024-02-26 13:5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엔비디아 훈풍에 이틀째 신기록 경신

▲닛케이225지수 추이. 출처 마켓워치
▲닛케이225지수 추이. 출처 마켓워치
일본 증시 대표 주가지수인 닛케이225지수가 26일 한때 3만9300선을 돌파하면서 또다시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에 따르면 닛케이225지수는 이날 오전 전 거래일 대비 211포인트(0.5%) 오른 3만9309를 기록했다. 장중에는 3만9379까지 오르기도 했다. 이는 전장에 기록한 장중 신고점 3만9156을 또다시 넘어선 것이다.

미국 반도체 대기업 엔비디아의 호실적에 힘입어 미국, 유럽, 인도 등 세계 주요 주가지수가 강세를 보인 것이 호재로 작용했다. 일본 증시에서도 연초부터 강세장을 견인해 온 소프트뱅크그룹(SBG)이 전장보다 3% 올라 한때 2년 9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하는 등 엔비디아 실적 훈풍이 이어졌다.

시가총액이 큰 대형주로의 자금 유입이 두드러졌다. 도요타와 패스트리테일링이 상장 후 최고가를 기록했다.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 회장이 이끄는 버크셔해서웨이가 약 9%씩의 지분을 보유했다고 밝힌 5대 종합상사의 주가 상승도 두드러졌다.

다이와증권의 키노우치 에이지 선임 전략가는 “5월의 다음 엔비디아 실적 발표를 염두에 둔 인공지능(AI) 분야 관련 매입은 지속될 전망”이라고 분석했다. 나미오카 히로시 T&D에셋매니지먼트 전략가는 “기업 수익 확대라는 근거에 기반한 주가 상승”이라며 “매수 시기를 놓친 투자자들이 많아 매도에 대한 리스크도 의식하고 있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코로나19 '진짜 끝'…내달부터 위기단계 경계→관심 하향
  • 망고빙수=10만 원…호텔 망빙 가격 또 올랐다
  • ‘눈물의 여왕’ 속 등장한 세포치료제, 고형암 환자 치료에도 희망될까
  • ‘반감기’ 하루 앞둔 비트코인, 6만3000달러 ‘껑충’…나스닥과는 디커플링 [Bit코인]
  • 이번에도 싹 쓸어버릴까?…또 천만 노리는 ‘범죄도시4’, 역대 시리즈 정리 [인포그래픽]
  • 올림픽 목표 금메달 10개→7개 →5개…뚝뚝 떨어지는 이유는 [이슈크래커]
  • 살아남아야 한다…최강야구 시즌3, 월요일 야구 부활 [요즘, 이거]
  • 단독 두산그룹, 3년 전 팔았던 알짜회사 ‘모트롤’ 재인수 추진
  • 오늘의 상승종목

  • 04.19 14:27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0,827,000
    • -0.24%
    • 이더리움
    • 4,386,000
    • -1.44%
    • 비트코인 캐시
    • 680,000
    • -2.79%
    • 리플
    • 713
    • -2.6%
    • 솔라나
    • 202,700
    • +2.01%
    • 에이다
    • 649
    • -2.41%
    • 이오스
    • 1,089
    • +0.09%
    • 트론
    • 157
    • -3.09%
    • 스텔라루멘
    • 159
    • -0.63%
    • 비트코인에스브이
    • 94,300
    • -2.63%
    • 체인링크
    • 19,520
    • -0.41%
    • 샌드박스
    • 621
    • -2.9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