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지는 공천파동…친명·올드보이 쳐낼까

입력 2024-02-25 13:4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탈당에 단식…'하위 20%' 비명계 반발 지속
李, 조정식에 불출마 권유설…조 "사실무근"
박지원 등 컷오프 검토…이중잣대 논란 일 듯

▲<YONHAP PHOTO-1689> 최고위 참석하는 이재명 대표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23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4.2.23    uwg806@yna.co.kr/2024-02-23 09:50:09/<저작권자 ⓒ 1980-2024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AI 학습 및 활용 금지>
▲<YONHAP PHOTO-1689> 최고위 참석하는 이재명 대표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23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4.2.23 uwg806@yna.co.kr/2024-02-23 09:50:09/<저작권자 ⓒ 1980-2024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AI 학습 및 활용 금지>

더불어민주당이 4·10 총선을 앞두고 극심한 공천 파동에 직면하면서 위기감이 고조되는 가운데, 친명(친이재명)계 핵심 인사의 불출마와 이른바 '올드보이' 컷오프(공천 배제) 여부가 내홍의 변수로 떠올랐다. 최대 30% 경선 감산 페널티를 받는 '현역평가 하위 20%' 비명(비이재명)계 의원들의 집단 반발 속 이재명 대표가 국면 전환용으로 최측근을 아우른 고강도 인적쇄신 카드를 꺼낼 수 있다는 관측이다.

25일 민주당에 따르면, 컷오프에 가까운 하위 20%에 포함되거나 지역구가 전략선거구로 지정된 의원들이 부당하다며 탈당·단식 등을 이어가고 있다. 김영주·박용진·윤영찬·송갑석·박영순·김한정·설훈 의원 등이 하위 20% 통보 비판 기자회견을 열었고, 이 중 탈당한 김영주 의원은 국민의힘 입당설이 제기된다. 지역구가 전략지역이 된 이수진(서울 동작을) 의원도 당적을 버렸고, 노웅래 의원(서울 마포갑)은 22일부터 대표실에서 무기한 단식 농성 중이다.

하위 20%가 비주류에 집중된 탓에 이 대표 등 친명 지도부가 '시스템 공천'을 빙자해 사천(私薦)을 하고 있다는 것이 비명계의 일관된 주장이다. 특히 친문(친문재인) 현역을 빼고 친명 인사를 넣은 지역구 적합도 여론조사가 곳곳에서 실시됐고, 해당 업체 선정에 김병기 수석사무부총장의 관여 의혹이 맞물리면서 불공정 논란이 확산했다. 이날 당 선거관리위원회는 불공정 논란을 빚은 여론조사 업체 리서치DNA를 경선 여론조사 업무에서 배제했다고 공지했다.

비명계 내에선 이 대표는 물론 공천 핵심 요직을 맡은 김 사무부총장과 친명 5선 조정식 사무총장 등 책임론이 제기되고 있다. 비명계의 잇단 컷오프·불출마 행렬 속 친명 핵심 불출마 기류는 아직까지 감지되지 않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이 대표가 조 사무총장에게 불출마를 권유했다는 언론 보도가 나오기도 했지만, 조 사무총장은 즉각 입장문을 내고 "명백하게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실제 조 사무총장이나 친명 좌장으로 꼽히는 4선의 정성호 의원 등 친명 핵심 인사들은 출마 의지가 강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떡잎이 져야 새순이 자란다"며 물갈이를 예고한 이 대표가 측근에게도 혁신 칼날을 들이댈 경우 국면 전환 계기가 될 가능성도 있다.

특히 전략지역인 서울 중성동갑 출마 채비에 나선 '친문 핵심'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의 컷오프 혹은 험지 공천이 이뤄질 경우 계파 갈등은 최고조에 달할 수 있다. 친문은 최근 이 대표가 복당시킨 '86 운동권 저격수' 이언주 전 의원의 전략공천 여부도 주시하고 있다. 곳곳에 내홍 요소가 있는 만큼 '친명 컷오프'는 새순론을 내건 이 대표의 부담을 일부 덜 수 있는 카드가 될 전망이다.

아울러 민주당은 자당 초·재선이 자리한 텃밭에 출마한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과 정동영 전 통일부 장관 등 '올드보이'를 컷오프하는 방안도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1942년생인 박 전 원장은 초선 윤재갑 의원이 현역인 전남 해남완도진도, 1953년생인 정 전 장관은 재선 김성주 의원의 전북 전주병에서 각각 5선에 도전한다.

다만 컷오프 명분이 뇌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임혁백 공천관리위원장은 "3선 이상, 올드보이, 586 등 카테고리를 만들어 공천 심사에 감점을 줄 계획이 전혀 없다"며 다선·나이·특정 세대 등에 일률적인 경선 페널티를 적용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당장 이들이 불출마 권고를 그대로 수용할지 미지수인 데다, 1958년생으로 5선 당대표를 지낸 추미애 법무부 장관 등의 전략공천을 지도부가 기정사실화한 만큼 이중잣대 논란으로 비화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때문에 이 대표의 인적쇄신이 용두사미에 그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비명계 관계자는 "이미 많은 사람이 시스템 공천에 대한 기대를 접었다"며"며 "새순, 혁신을 입에 담는다고 혁신이 되는 게 아니다. 싫은 사람 가죽만 벗기는 게 무슨 혁신인가"라고 비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코로나19 '진짜 끝'…내달부터 위기단계 경계→관심 하향
  • 망고빙수=10만 원…호텔 망빙 가격 또 올랐다
  • ‘눈물의 여왕’ 속 등장한 세포치료제, 고형암 환자 치료에도 희망될까
  • “임영웅 콘서트 VIP 연석 잡은 썰 푼다” 효녀 박보영의 생생 후기
  • ‘반감기’ 하루 앞둔 비트코인, 6만3000달러 ‘껑충’…나스닥과는 디커플링 [Bit코인]
  • 이번에도 싹 쓸어버릴까?…또 천만 노리는 ‘범죄도시4’, 역대 시리즈 정리 [인포그래픽]
  • 올림픽 목표 금메달 10개→7개 →5개…뚝뚝 떨어지는 이유는 [이슈크래커]
  • 살아남아야 한다…최강야구 시즌3, 월요일 야구 부활 [요즘, 이거]
  • 오늘의 상승종목

  • 04.19 15:10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0,683,000
    • +0.53%
    • 이더리움
    • 4,382,000
    • -0.14%
    • 비트코인 캐시
    • 675,000
    • -2.1%
    • 리플
    • 709
    • -2.48%
    • 솔라나
    • 202,400
    • +3.69%
    • 에이다
    • 646
    • -1.82%
    • 이오스
    • 1,090
    • +1.3%
    • 트론
    • 157
    • -3.09%
    • 스텔라루멘
    • 158
    • -0.63%
    • 비트코인에스브이
    • 93,750
    • -1.83%
    • 체인링크
    • 19,330
    • -0.36%
    • 샌드박스
    • 618
    • -2.5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