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메리츠화재 "역대 최대 이익…본업 경쟁력 충실 효과"

입력 2024-02-22 19:4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메리츠화재가 역대 최대 실적을 거뒀다. 효율적인 비용 관리 등 본업 경쟁력에 충실했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22일 메리츠금융은 '2023년 실적발표 컨퍼런스콜'을 통해 “메리츠화재의 호실적 지속은 업계 출혈 영업 경쟁에 동참하지 않고 신계약의 질적 가치 향상을 위해 우량 계약 중심의 매출 성장에 집중하고, 효율적인 비용 관리 등 본업 경쟁력에 충실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3분기에 실시한 소급 적용의 원인과 이에 따른 킥스(K-ICS) 비율 영향과 관련해서 김중현 메리츠화재 CFO는 “3분기 소급으로 인한 효과는 소급하지 않았을 때 대비 부채가 줄고 자본은 늘었으며 손익은 약간 감소했다”며 “킥스 비율 변동 등 그 밖의 영향은 1%포인트 미만”이라고 밝혔다.

김 CFO는 “4분기 주요 변화는 CSM 잔액 및 상각 금액이 증가한 것”이라며 “2023년도 말 계리적 가정이 이전 대비 긍정적인 방향으로 개선된 영향”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CSM 잔액 및 상각 금액이 늘어났고 이러한 가정 변동은 올해도 지속적으로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한다”고 밝혔다.

장기보험 신계약 과열경쟁 참여도 지양했다. 김 CFO는 “현재 장기보험 신계약 시장은 현재까지도 전년 대비 매월 20% 이상 성장하고 있지만, 당사는 수익성이 적자이거나 매우 낮은 것으로 판단한다”며 “상품들과 담보들 중심으로 펼쳐지는 무리한 경쟁에는 과거와 동일하게 적극적으로 참여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반면 전통적인 보장성 담보의 수익성은 여전히 높다고 판단해 이러한 상품과 담보를 중심으로 MS를 적극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펫보험과 생활 밀착 담보를 중심으로 적극적으로 새로운 시장을 만들어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메리츠화재는 2023년 별도기준 당기순이익으로 1조5748억 원을 기록했다. 전년 대비 25.2% 증가한 수치로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4분기 기준 당기순이익은 2787억 원으로 손해보험업계 1위를 차지했으며 기존 강점인 장기손익의 꾸준한 성장과 자산운용 능력을 통해 3분기에 이어 2분기 연속 업계 당기순이익 1위에 올랐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종합] "대중교통 요금 20% 환급"...K-패스 오늘부터 발급
  • "민희진, 뉴진스 이용 말라"…트럭 시위 시작한 뉴진스 팬들
  • "불금 진짜였네"…직장인 금요일엔 9분 일찍 퇴근한다 [데이터클립]
  • 단독 금융위, 감사원 지적에 없어졌던 회계팀 부활 ‘시동’
  • 김형준 테사 대표 “블루칩 미술품, 자산 가치 분명한 우량주"
  • "한 달 구독료=커피 한 잔 가격이라더니"…구독플레이션에 고객만 '봉' 되나 [이슈크래커]
  • 단독 교육부, 2026학년도 의대 증원은 ‘2000명’ 쐐기…대학에 공문
  • 이어지는 의료대란…의대 교수들 '주 1회 휴진' 돌입 [포토로그]
  • 오늘의 상승종목

  • 04.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847,000
    • +0.24%
    • 이더리움
    • 4,678,000
    • +2.3%
    • 비트코인 캐시
    • 728,500
    • -1.09%
    • 리플
    • 789
    • -0.25%
    • 솔라나
    • 226,300
    • +1.62%
    • 에이다
    • 720
    • -4%
    • 이오스
    • 1,244
    • +2.73%
    • 트론
    • 163
    • +1.24%
    • 스텔라루멘
    • 171
    • +1.1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3,500
    • -0.1%
    • 체인링크
    • 22,180
    • +0%
    • 샌드박스
    • 717
    • +2.8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