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비디아, 실적 발표 하루 앞두고 주가 4%대 급락…시총 100조 원 넘게 증발

입력 2024-02-21 07:5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시총, 일일 기준 역대 최대 감소폭…순위 5위로 밀려
장중 6%대 하락, 시간 외 거래서도 1%대 약세
실적 발표 앞두고 고점 인식ㆍ성장 제한 평가

▲엔비디아 20일(현지시간) 주가 등락 추이. 종가 694.52달러. 출처 CNBC
▲엔비디아 20일(현지시간) 주가 등락 추이. 종가 694.52달러. 출처 CNBC
대표적인 인공지능(AI) 반도체 수혜주인 엔비디아 주가가 실적 발표를 하루 앞두고 급락했다.

20일(현지시간) 미국 투자 전문매체 배런스에 따르면 엔비디아는 전 거래일 대비 31.61포인트(4.35%) 급락한 694.52달러에 마감했다. 낙폭은 장중 한때 6%를 넘기도 했으며, 현재 시간 외 거래에서도 1%대 약세를 보인다.

시가총액은 780억 달러(약 104조 원) 증발했다. 다우존스에 따르면 이는 하루 기준 역대 최대 감소 폭이라고 배런스는 설명했다. 미국 기업 시총 순위에서도 아마존에 밀려 5위로 내려왔다.

엔비디아가 21일 장 마감 후 지난해 4분기 실적을 발표할 예정인 가운데 시장에선 지금까지 엔비디아가 지나치게 상승했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전날까지 한 달간 주가는 약 22% 상승했다.

실적 증가세가 정점에 이르렀다는 분석도 영향을 미쳤다. HSBC의 프랭크 리 애널리스트는 “지난해 봤던 어닝 서프라이즈에 비해 올해 추가 이익 상승 여지가 제한적이라고 본다”고 설명했다.

그럼에도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하고 목표가는 종전 800달러에서 835달러로 상향했다. 리 애널리스트는 “엔비디아가 중앙처리장치와 같은 시장으로 사업을 확장함으로써 장기적으로는 이익을 낼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엔비디아 급락에 반도체주인 AMD 역시 4.70% 하락했다. 필라델피아반도체지수는 1.56% 내렸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코로나19 '진짜 끝'…내달부터 위기단계 경계→관심 하향
  • 망고빙수=10만 원…호텔 망빙 가격 또 올랐다
  • ‘눈물의 여왕’ 속 등장한 세포치료제, 고형암 환자 치료에도 희망될까
  • ‘반감기’ 하루 앞둔 비트코인, 6만3000달러 ‘껑충’…나스닥과는 디커플링 [Bit코인]
  • 이번에도 싹 쓸어버릴까?…또 천만 노리는 ‘범죄도시4’, 역대 시리즈 정리 [인포그래픽]
  • 올림픽 목표 금메달 10개→7개 →5개…뚝뚝 떨어지는 이유는 [이슈크래커]
  • 살아남아야 한다…최강야구 시즌3, 월요일 야구 부활 [요즘, 이거]
  • 단독 두산그룹, 3년 전 팔았던 알짜회사 ‘모트롤’ 재인수 추진
  • 오늘의 상승종목

  • 04.19 14:21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0,766,000
    • -0.25%
    • 이더리움
    • 4,381,000
    • -1.4%
    • 비트코인 캐시
    • 680,000
    • -2.65%
    • 리플
    • 712
    • -2.73%
    • 솔라나
    • 202,300
    • +2.07%
    • 에이다
    • 648
    • -2.41%
    • 이오스
    • 1,090
    • +0.37%
    • 트론
    • 157
    • -3.09%
    • 스텔라루멘
    • 159
    • -0.63%
    • 비트코인에스브이
    • 94,400
    • -2.68%
    • 체인링크
    • 19,470
    • -0.46%
    • 샌드박스
    • 618
    • -3.2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