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전기차 3총사' 美 주행평가서 1∼3위 싹쓸이

입력 2024-02-12 16:19 수정 2024-02-12 16:21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아이오닉6 후륜구동 모델 1위 차지

▲아이오닉6 모델 이미지. (사진제공=현대차그룹)
▲아이오닉6 모델 이미지. (사진제공=현대차그룹)

현대차그룹의 전기차 3종이 최근 미국에서 시행된 주행거리 평가에서 1∼3위를 모두 차지했다.

12일 미국 자동차 전문 웹사이트 ‘에드먼즈’에 따르면 전기차 최대 주행거리 평가에서 현대차 아이오닉6 후륜구동(RWD) 모델이 1위를 기록했다. 해당 모델은 1시간 충전 시 최대 주행거리가 1396km에 달한다.

뒤를 이어 기아 EV6 RWD 모델이 주행거리 1238㎞로 2위를, 아이오닉6 사륜구동(AWD) 모델이 주행거리 1230㎞로 3위를 차지했다.

미국에서 진행된 주행거리 평가에서 1~3위를 모두 현대차·기아의 전기차 모델이 싹쓸이한 것이다.

다만 에드먼즈 측이 밝힌 주행거리는 실주행 거리가 아닌 측정기관의 공정한 배터리 효율성 측정을 위해 일괄적으로 1시간당 충전량을 표기한 수치다. 예를 들어 1위를 차지한 아이오닉6 모델은 초급속 충전시 15분~20분이면 충전이 완료되기에 한 번 충전으로 1396km를 갈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이번 평가는 실제 급속 충전소를 활용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에드먼즈는 현대차·기아를 비롯해 테슬라, 제너럴모터스(GM), 포르쉐 등 글로벌 자동차 업체들이 출시한 총 43개 전기차 모델의 주행거리를 측정해 순위를 매겼다.

상위 10위권에는 현대차그룹의 다른 전기차 모델도 포함됐다. 기아 EV6 GT 라인(주행거리 1091㎞)이 5위에 선정됐고, 아이오닉5 AWD 모델(주행거리 1083㎞)과 제네시스 G80 전동화 모델(주행거리 946㎞)이 각각 6위와 8위를 차지했다.

반면 테슬라 전기차 가운데 모델3 롱레인지 모델은 주행거리 916㎞로 10위에 그쳤다. 모델 Y 롱레인지(주행거리 866㎞)는 14위에 올랐다. GM 쉐보레의 볼트 EUV 프리미어는 주행거리 277㎞로 최하위(43위)를 기록했으며, 볼트 기본 모델(주행거리 288㎞) 역시 42위에 그쳤다.

이번 평가 결과를 놓고 자동차 업계에서는 현대차그룹의 기계공학 기술이 전기차에서 힘을 발휘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아이오닉5·아이오닉6·EV6 등 상위에 이름을 올린 모델들은 모두 현대차그룹 E-GMP가 탑재된 것이 특징이다.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E-GMP는 모듈화·표준화된 전기차 전용 통합 플랫폼으로, 차량 유형을 다양하게 구성하고 배터리를 차체 중앙 하부에 낮게 설치해 안정적 주행을 구현할 수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음원성적도 달디단 ‘밤양갱’…라이즈도 투어스도 ‘이지 이스닝’ [요즘, 이거]
  • “한국만 빼고 다 알아”…저출산, ‘돈’ 때문이 아니다? [이슈크래커]
  • 삼일절, 태극기 다는 법…게양 방법·시간·위치 총 정리 [인포그래픽]
  • “또 나만 못 샀어”…‘1억 간다’는 비트코인, 지금이라도 살까요? [이슈크래커]
  • 까닥 잘못하면 ‘본선 진출 실패’…황선홍 ‘겸직’ 신의 한 수? 악수? [이슈크래커]
  • [찐코노미] 리튬 바닥 신호 나온다…2차전지 주목할 분야는 '이것'
  • “3일 동안 행복했다”...20억 로또, 101만 명 몰린 '디퍼아' 당첨자 발표에 ‘희비’
  • 오늘의 상승종목

  • 02.2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6,674,000
    • -1.18%
    • 이더리움
    • 4,776,000
    • -0.64%
    • 비트코인 캐시
    • 629,000
    • +43.35%
    • 리플
    • 885
    • +5.99%
    • 솔라나
    • 180,300
    • -1.48%
    • 에이다
    • 1,023
    • +5.46%
    • 이오스
    • 1,478
    • +18.91%
    • 트론
    • 198
    • +0%
    • 스텔라루멘
    • 187
    • +6.2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8,300
    • +26.21%
    • 체인링크
    • 29,690
    • +6.84%
    • 샌드박스
    • 959
    • +6.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