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미해지는 ‘독일 전기차 드림’…올해 판매량 14% 감소 전망

입력 2024-02-04 16:3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보조금 폐지 역풍에 8년 만의 역성장 직면
현재 충전소 약 10만 곳 불과
비용 부담도 전기차 수요 둔화 요인
“2045년 탄소 중립 목표 달성 어려울 것”

가격 경쟁력 약화 및 충전소 부족으로 글로벌 전기차 수요가 둔화하는 가운데 올해 독일의 전기차 판매량이 전년 대비 14% 감소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독일 정부가 지난해 말 전기차 구매 보조금을 폐지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2030년까지 전기차 1500만 대를 보급하겠다는 독일의 목표 달성도 요원해지고 있다.

3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독일자동차공업협회(VDA)는 올해 전기차 판매량이 지난해보다 약 7만3200대 줄어든 45만1000대를 기록할 것으로 예측했다. 판매량이 감소세로 돌아서는 것은 2016년 이후 8년 만에 처음이다.

몇 년 동안의 급격한 성장 이후 글로벌 전기차 산업은 침체기를 맞고 있다. 독일을 비롯해 영국과 스웨덴 등 유럽 국가들은 지난해 전기차 보조금 정책을 폐지했다. 미국에서는 인플레이션감축법(IRA)에 따라 인센티브를 받을 수 있는 차종이 축소되는 상황이다.

내연기관차보다 높게 형성된 가격과 부족한 충전 시설은 여전히 전기차로의 전환에 있어서 주요 걸림돌이다. 독일 역시 같은 문제에 직면했다고 블룸버그는 지적했다.

앞서 폴커 비싱 독일 교통부 장관은 2022년 10월 63억 유로(약 9조1020억 원)를 투자해 2030년까지 자국 내 충전소 수를 100만 개로 늘리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계획은 야심 찼지만, 지난해 9월 기준 독일에서 운영 중인 공공 충전소는 약 10만5000곳에 불과했다. VDA는 “독일이 2030년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지금보다 세 배의 속도를 내어 충전소를 지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BMW i5 세단이 보인다. AP연합뉴스
▲BMW i5 세단이 보인다. AP연합뉴스
비용 부담도 소비자들의 전기차 구매를 주저하게 한다. 자동차 컨설팅업체 베릴스의 얀 부르가르드 대표는 “올해 독일 전기차 수요는 좋지 않을 전망”이라며 “전기차 시장의 상위권은 포화 상태에 이르렀지만 2만5000유로 미만의 저가 구간에서는 공급이 거의 없다”고 지적했다. 도이체방크의 한 애널리스트는 “전기요금 상승도 전기차 수요 위축의 한 원인”이라고 짚었다.

지난해 11월 기준 독일의 전기차 보급 대수는 약 100만 대로 집계됐다. 이는 독일 도로를 달리고 있는 전체 차량의 2%에 불과한 수치다. 부르가르드 대표는 “2030년까지 독일에서 1500만 대의 전기차를 운행한다는 정부 목표는 현재로서는 비현실적”이라고 꼬집었다. VDA는 “2030년까지 1500만 대의 전기차를 보급한다는 목표를 이루지 못하면 2045년 탄소 중립 목표도 달성할 수 없을 것”이라고 비관했다.

전기차 성장 둔화를 감지한 자동차 제조업체들은 이미 손실 축소를 위한 움직임에 나서고 있다. 독일 폭스바겐그룹은 아우디의 전기차 차종을 축소할 계획이다. 블룸버그는 “전기차 성장 둔화가 장기적인 침체로 이어지면 수십억 달러에 달하는 전기차 업계 투자가 위축될 수 있다”며 “자동차 제조업체들이 탄소 배출 감축 규제를 이행하지 못할 가능성도 있다”고 우려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긴급 속보’ 류현진 한화 컴백…또다시 외쳐보는 “올해는 다르다” [요즘, 이거]
  • “암 수술이요? 기다리세요”...의사가 병원을 떠나자 벌어진 일들 [이슈크래커]
  • 기혼남녀 20.2% ‘각방’ 쓴다...이유는? [그래픽뉴스]
  • 단독 미국 3대 스페셜티 '인텔리젠시아' 23일 국내 상륙...글로벌 1호 매장
  • “병원 떠나겠다” 한 마디면 의사들 백전백승?…이번엔 다를까 [이슈크래커]
  • 단독 SK하이닉스 사칭해 전환사채 판매 사기… 회사 측 "각별한 주의 당부"
  • 초전도체의 부활?…다시 들썩이는 테마주, 투자해도 괜찮나요 [이슈크래커]
  • 오늘의 상승종목

  • 02.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1,298,000
    • -0.98%
    • 이더리움
    • 4,055,000
    • -0.02%
    • 비트코인 캐시
    • 363,600
    • -2.6%
    • 리플
    • 754
    • -4.31%
    • 솔라나
    • 144,100
    • -4.76%
    • 에이다
    • 823
    • -5.18%
    • 이오스
    • 1,056
    • -4.52%
    • 트론
    • 194
    • +2.11%
    • 스텔라루멘
    • 157
    • -5.4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2,600
    • -4.91%
    • 체인링크
    • 25,610
    • -5.18%
    • 샌드박스
    • 682
    • -5.1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