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율] 원·달러 환율, 1320원선 등락 끝에 3.70원 하락 마감...1318.0원

입력 2022-12-08 17:1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8일 달러 대비 원화 환율이 소폭 하락 마감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 종가보다 3.70원 내린 1318.0원에 거래를 마쳤다.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5.20원 하락한 1316.50원에 개장했으나, 오후 들어 강세 폭을 키워 1310원 선 후반에서 마감했다.

전문가들은 이날 환율이 인플레이션 완화 가능성을 시사한 오동 비용과 중국 코로나 정책의 리오프닝 기대를 반영하며 하락할 것으로 봤다. 민경원 우리은행 이코노미스트는 "수입업체 결제를 비롯한 저가매수 수요와 일부 역송금으로 추정되는 커스터디 물량은 하단을 지지할 것으로 보인다. 수출 네고만큼 강력한 한방은 없지만, 수입업체 물량 자체는 꾸준히 소화되는 중"이라고 분석했다.

김승혁 NH선물 연구원은 " 중국이 사실상 내부 제로코로나 규제를 거의 완화하며 위안화 가치가 강세를 보이고 있다는 점도 금일 환율 하락 압력에 일조할 것"이라며 "1300원 구간 복귀 가능하나, 꾸준히 저가매수 진행중인 결제수요와 커스터디 물량 등에 하단이 지지된다"고 했다.

8일(현지시각) 현재 주요 6개국 통화 대비 달러의 가치를 나타내는 달러인덱스는 전 거래일보다 0.04% 하락한 105.06을 나타내고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이재명-검찰, 조사 하루 앞두고도 '출석 시간' 기싸움
  • “포기를 모르는 남자”…슬램덩크 인기에 유통가 때아닌 특수
  • 서류 위조해 美 고교 입학한 29세 한인 여성…대체 왜?
  • “메로나·월드콘, 1200원”…빙그레 이어 롯데제과도 아이스크림 가격 인상
  • 1020女 ‘더 퍼스트 슬램덩크’ 푹 빠졌다...관람비율 3배 ‘쑥’
  • 단독 野, 은행권 ‘햇살론 출연’ 법으로 강제한다…‘횡재세’ 본격화
  • 블랙핑크 사진사 자처한 마크롱 대통령, 프랑스 국민들 자극…시위 확산 도화선
  • 중국도 난방 대란…살인적 추위에 난방 가스까지 끊겨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029,000
    • +0.45%
    • 이더리움
    • 2,006,000
    • +0.25%
    • 비트코인 캐시
    • 169,800
    • +1.01%
    • 리플
    • 513.1
    • +0.02%
    • 솔라나
    • 30,540
    • +0.16%
    • 에이다
    • 478.8
    • +1.2%
    • 이오스
    • 1,397
    • +3.25%
    • 트론
    • 79.33
    • +2.33%
    • 스텔라루멘
    • 115.9
    • +0.43%
    • 비트코인에스브이
    • 55,700
    • +2.86%
    • 체인링크
    • 9,230
    • +5.19%
    • 샌드박스
    • 935.4
    • +1.6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