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포그래픽] 세는 나이부터 체크 교복까지…내년에 사라지는 것들

입력 2022-12-07 16:52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임인년(壬寅年)이 30일도 채 안 남았습니다. 세초 대통령 선거부터, 세밑 도하의 기적까지. 다사다난한 한 해였는데요.

지는 해와 함께 마지막을 준비하는 것들이 있습니다. 세는 나이, 유통기한 등이 대표적입니다. 새해부터 사라지는 것들을 인포그래픽으로 정리했습니다.

◇세는 나이
-만 나이로 통일
-생일이 지나지 않는 경우 ‘세는 나이’보다 최대 2살 어려져
-민·행정법상 혼선이 줄어들 것으로 기대

◇유통기한
-소비기한으로 표시
-표시된 보관 방법을 준수할 경우 섭취해도 이상이 없는 기한
-환경 보호 및 식품 폐기 비용 절감 기대

◇체크무늬 교복
-명품 브랜드 ‘버버리’가 건 상표권 소송 때문
-대상이 된 학교는 서울·경북·제주 등 200여 곳
-신입생을 대상으로 하며 재학생들은 계속 입어도 됨

◇대학 입학금
-일부 사립대에서 걷고 있는 입학금이 완전 폐지됨
-산정 근거와 사용처가 불명확하다는 지적에 따른 것
-국공립대는 5년 전 폐지했는데, 당시 평균 입학금은 63만7000원

◇인터넷 익스플로러
-윈도와 함께 MS를 대표하는 소프트웨어
-한때 절대강자였지만 보안 문제가 부각하면서 쇠퇴
-구글 ‘크롬’에 점유율을 빼앗긴 MS는 ‘엣지’를 밀고 있음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난방비에 교통비까지" 쓸 돈이 없다…올해 경제의 덫 '소비 부진'
  • 삼성전자, 반도체 감산 결정할까…실적 발표 앞두고 복잡한 ‘셈법’
  • 원희룡 국토부 장관 “전세사기 가담 중개사 자격 취소…내달 대책 발표”
  • “손실보상 때문에 안했다?”…코로나19로 자영업자 폐업 오히려 감소
  • '진술 거부' 이재명 "천화동인 1호와 관련 無"…유동규와도 선 그어
  • 대통령실 “MB, 건강 회복하면 중동특사 검토”
  • 비욘세, 두바이 공연 후 성 소수자 반발 이유…1시간 개런티만 300억
  • 손흥민, “이런 골 필요했다” 멀티골로 찾은 자신감…평점 9.1 MOTM 선정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383,000
    • +1.48%
    • 이더리움
    • 2,019,000
    • +1.1%
    • 비트코인 캐시
    • 170,900
    • +1.48%
    • 리플
    • 517
    • -0.15%
    • 솔라나
    • 30,510
    • -0.23%
    • 에이다
    • 488.7
    • +0.35%
    • 이오스
    • 1,378
    • +0.15%
    • 트론
    • 79.76
    • +0.75%
    • 스텔라루멘
    • 117.6
    • +0.6%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950
    • -0.18%
    • 체인링크
    • 9,275
    • +0.87%
    • 샌드박스
    • 946
    • +0.7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