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원재 국토부 차관, 우크라이나 의회 부의장 면담…“재건 협력 강화”

입력 2022-11-24 15:5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이원재 국토교통부 제1차관과 크라이나 의회 제1부의장 올렉산드르 코르니옌코 등 의원 4명은 24일 한국 해외인프라도시개발자원공사(KIND)에서 만나 전쟁 이후 재건 사업 협력을 논의했다 (자료제공=국토교통부)
▲이원재 국토교통부 제1차관과 크라이나 의회 제1부의장 올렉산드르 코르니옌코 등 의원 4명은 24일 한국 해외인프라도시개발자원공사(KIND)에서 만나 전쟁 이후 재건 사업 협력을 논의했다 (자료제공=국토교통부)

이원재 국토교통부 제1차관은 24일 올렉산드르 코르니옌코 우크라이나 의회 제1부의장 등 의원 4명을 만나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이후 양국 간 우크라이나 재건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번 면담은 이날 오후 한국 해외인프라도시개발자원공사(KIND)에서 진행됐다. 이 차관은 “한국과 우크라이나는 1992년 외교관계를 맺은 뒤 올해 수교 30주년을 맞는 뜻깊은 해”라며 “우크라이나가 러시아 침공으로 전후 복구계획을 논의하는 것이 가슴 아프게 생각하며 하루빨리 우크라이나의 평화가 찾아오길 바란다”고 했다.

아울러 이 차관은 “한국 정부는 우크라이나에 대한 인도적 지원과 함께 전후 추진될 우크라이나 재건 사업에도 참여하고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에 코르니옌코 우크라이나 코르니옌코 제1부의장은 “우크라이나는 여전히 러시아와 전쟁 중이지만, 무너진 인프라를 신속히 복구할 계획”이라며 “한국 정부의 인프라 기술과 경험을 공유하고 싶다”고 답했다.

그는 이어 “우크라이나 국가재건위원회 실무그룹에 재건 분야별 한국 전문가의 참여가 필요하고, 장기적으로 국토종합계획, 주거안정, 물류시스템 운영, 인프라 구축(도로, 철도, 항공 등) 등 법·제도 및 시스템 구축을 위해 한국의 경험과 정보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이 차관은 “현재 우리 정부와 우크라이나(인프라부)가 재건 관련 인프라 분야별 전문가 회의를 진행하고 있다”며 “우크라이나측이 국가재건위원회 실무그룹에 한국 전문가를 초청하면 적극 참여하고 한국의 성공적인 제도·시스템 정보, 기술 및 노하우를 공유하면서 우크라이나 재건을 위해 협력 하겠다”고 화답했다.

한편 이 차관은 개인적으로 존경하는 이순신 장군에 관한 영문 위인전을 우크라이나 제1부의장에게 선물했다. 이 차관은 “우크라이나의 전쟁 위기 상황에서 훌륭한 리더십과 애국심, 항전 의지를 통해 앞으로 전승과 평화가 있기를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신한금융지주 차기 회장 3파전… 조용병 3연임 가능성은
  • ‘부상 투혼’ 김민재, 가나전 종료 후 도핑검사 받았다
  • 경기를 지배한 가나전 심판, '앤서니 테일러'는 누구?
  • 가나전 패배…한국, 16강 진출 '경우의 수'는?
  • 법무부 ‘가방 속 아동 시신 사건’ 범인 뉴질랜드 송환
  • 정부, 오늘 업무개시명령 의결…민노총, ILO·유엔인권기구에 긴급개입 요청
  • ‘버팀목’ 리플까지 밀렸다…“ETH, 다음 조정장 BTC보다 잘 버틸 것”
  • 출근길 천둥·번개 동반한 비…낮부터 기온 ‘뚝’
  • 오늘의 상승종목

  • 11.29 14:06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535,000
    • +0.81%
    • 이더리움
    • 1,652,000
    • +2.1%
    • 비트코인 캐시
    • 153,800
    • +2.81%
    • 리플
    • 534.9
    • +1.44%
    • 솔라나
    • 18,920
    • +2.1%
    • 에이다
    • 425.2
    • +0.81%
    • 이오스
    • 1,257
    • +1.29%
    • 트론
    • 73.54
    • +0.27%
    • 스텔라루멘
    • 120.9
    • +0.17%
    • 비트코인에스브이
    • 57,350
    • +6.4%
    • 체인링크
    • 10,190
    • +9.45%
    • 샌드박스
    • 777.4
    • +2.7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