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탁결제원, “휴면주식·배당금 주인 찾아주기 캠페인”

입력 2022-10-07 11:0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사진=한국예탁결제원 제공
▲사진=한국예탁결제원 제공

한국예탁결제원은 투자자의 재산권 회복을 지원하기 위해 오는 11일부터 내달 4일까지 ‘2022년 미수령 주식 찾아주기 및 특별계좌 해소 캠페인’을 실시한다고 7일 밝혔다.

이번 미수령 주식 찾아주기 캠페인은 명의개서 대행기관인 한국예탁결제원·KB국민은행·하나은행이 공동으로 실시한다.

증권대행기관 3사는 캠페인 기간 동안 휴면 재산에 대한 주인을 찾아주기 위한 다양한 방안들을 적극 추진한다. 실제 주주에게 휴면재산의 존재 사실을 통지·안내(Notice&Access)하기 위해 행정안전부의 협조 아래 주주에게 직접적인 연락을 적극 추진할 예정이다.

지난달 6일 기준 예탁결제원에서 보관 중인 미수령 주식은 법인 및 개인 주주 대상 상장 주식을 기준으로 약 347만주(시가 약 305억원)다.

예탁결제원 관계자는 “명의개서 대행기관은 약 4주간 진행되는 캠페인 기간 중 최대한 많은 휴면 증권투자재산이 주인을 찾아갈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할 것”이라며 “주주들은 미수령주식 존재 여부를 명의개서 대행기관 홈페이지에서 언제든지 간편하게 확인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예탁결제원은 2009년부터 ‘미수령주식 찾아주기 캠페인’을 정기적으로 실시하는 등 휴면 금융재산의 주인을 찾아주기 위한 활동을 지속하고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권진영 후크 대표, 술자리에 이승기 불러 노래하라고”…전 매니저의 폭로
  • 도하의 기적 쓴 태극전사들…다음 목표는 ‘2024 카타르 아시안컵’
  • 尹대통령 ‘16강 벤투호’에 “격려의 시간 희망해”…이르면 8일 오찬
  • ‘지지율 상승’ 尹 “타협은 없다…화물연대 이미 내부 균열”
  • 한 총리 “마스크 완전히 벗는 것 검토 중, 1월 말쯤 요건 충족 기대”
  • 법원 “최태원, 노소영에 665억원 재산분할…SK주식은 특유재산”
  • 젊어지는 삼성…3040 젊은 임원 대거 중용하며 ‘세대교체’
  • 작년 태어난 아이 기대수명 83.6년…여자가 남자보다 6년 더 산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748,000
    • -0.31%
    • 이더리움
    • 1,674,000
    • -1.36%
    • 비트코인 캐시
    • 148,000
    • -2.57%
    • 리플
    • 518.1
    • -0.46%
    • 솔라나
    • 18,700
    • +2.02%
    • 에이다
    • 422.8
    • -1.65%
    • 이오스
    • 1,263
    • +1.2%
    • 트론
    • 70.79
    • -0.6%
    • 스텔라루멘
    • 114.8
    • -1.37%
    • 비트코인에스브이
    • 55,500
    • -1.33%
    • 체인링크
    • 9,660
    • -1.88%
    • 샌드박스
    • 818
    • -0.4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