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부회장, 구내식당서 점심 먹고 임직원 간담회 '소통 강화'

입력 2022-08-19 17:5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기흥 반도체 R&D단지 기공식 참석…복권 후 대외 행보 본격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기흥캠퍼스 직원들과 일일이 악수를 하고 있다.  (제공=삼성전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기흥캠퍼스 직원들과 일일이 악수를 하고 있다. (제공=삼성전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8ㆍ15 광복절 특별사면에서 복권된 후 임직원들과 소통을 강화했다.

이 부회장은 19일 경기 용인 기흥캠퍼스에서 열린 차세대 반도체 R&D단지 기공식에 참석했다.

기흥캠퍼스는 1983년 삼성의 반도체 사업이 태동한 곳으로 △1992년 세계 최초 64M D램 개발 △1992년 D램 시장 1위 달성 △1993년 메모리반도체 분야 1위 달성 등 '반도체 초격차'의 초석을 다진 곳이다.

이 부회장은 "40년 전 반도체 공장을 짓기 위해 첫 삽을 뜬 기흥사업장에서 새로운 도전을 시작한다"며 "차세대뿐만 아니라 차차세대 제품에 대한 과감한 R&D 투자가 없었다면 오늘의 삼성 반도체는 존재하지 못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기술 중시, 선행 투자의 전통을 이어 나가자"면서 "세상에 없는 기술로 미래를 만들자"고 강조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기흥캠퍼스 구내식당에서 점심을 배식받고 있다.  (제공=삼성전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기흥캠퍼스 구내식당에서 점심을 배식받고 있다. (제공=삼성전자)

이 부회장은 기공식에 앞서 기흥캠퍼스 내에서 기다리던 직원들과 일일이 악수를 했으며 구내식당에서 점심을 먹는 등 소통 행보를 이어갔다. 행사가 끝난 뒤 오후에는 화성캠퍼스를 방문해 임직원들과의 간담회 및 DS부문 사장단 회의를 주재했다.

이 부회장은 직원들의 건의사항 등을 경청하고, 도전과 혁신을 촉진하기 위한 조직문화 개선 방안 등 다양한 의견을 교환했다. 이 부회장은 직원들과 사진을 찍는가 하면 일부 직원 가족과는 영상통화를 하기도 했다. 이 부회장은 직접적으로 소통할 수 있는 기회를 점차 늘려 나가겠다고 약속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화성캠퍼스 한 직원 가족과 영상통화를 하고 있다.  (제공=삼성전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화성캠퍼스 한 직원 가족과 영상통화를 하고 있다. (제공=삼성전자)

반도체연구소에서 열린 DS부문 사장단 회의에서는 △글로벌 반도체 산업을 둘러싼 주요 현안 및 리스크 △차세대 반도체 기술 연구개발 진척 현황 △초격차 달성을 위한 기술력 확보 방안 등을 논의했다.

(제공=삼성전자)
(제공=삼성전자)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가부 폐지·보훈부 격상·재외동포청 신설...정부조직 개편안 발표
  • 종로 송현동 부지 100년만에 시민 품으로…7일 ‘열린송현녹지광장’ 개방
  • 법무부 국감서 ‘감사원’만 찾는 김남국 의원
  • ‘윤석열차’ 논란에… 尹 “대통령이 언급할 것 아니다”
  • 160억 원 자산가의 지능적 탈세…국세청 99명 탈세혐의 조사
  • 尹대통령 "안보상황 심각…기시다와 현안 논의할 듯"
  • 바이든, 'FXXX' 마이크에 잡혀…한미 수장 비속어로 수난
  • 삼성전자, 내년 5세대 D램 양산…"메모리 감산 없다"
  • 오늘의 상승종목

  • 10.06 15:20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8,609,000
    • -0.35%
    • 이더리움
    • 1,931,000
    • +0.31%
    • 비트코인 캐시
    • 171,700
    • -1.27%
    • 리플
    • 705.7
    • +1.61%
    • 위믹스
    • 2,580
    • -0.77%
    • 에이다
    • 612.3
    • -0.67%
    • 이오스
    • 1,670
    • -1.76%
    • 트론
    • 88.3
    • -0.6%
    • 스텔라루멘
    • 168.6
    • -0.77%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950
    • +0.92%
    • 체인링크
    • 11,070
    • +0.09%
    • 샌드박스
    • 1,215
    • -0.4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