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허리디스크’ 정경심 형집행정지 불허

입력 2022-08-18 17:1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정경심 전 동양대 교수 (이투데이DB)
▲정경심 전 동양대 교수 (이투데이DB)

검찰이 정경심 전 동양대 교수의 형집행정지 신청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서울중앙지검장은 18일 정 전 교수에 대한 형집행정지심의위원회를 열고 형집행정지가 불가하다고 결정했다.

검찰 관계자는 "신청인 제출 자료와 임검 결과, 의료자문위원들의 의견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한 결과, 현 단계에서는 형집행정지가 불가한 것으로 의결했다"며 "심의위원회의 심의 결과를 존중해 불허가 결정됐다"고 밝혔다.

정 전 교수는 건강 악화를 이유로 형집행정지를 신청했다. 형사소송법에 따르면 형집행정지 신청 사유는 △형의 집행으로 인해 현저히 건강을 해하거나 생명을 보전할 수 없을 염려가 있는 때 △연령 70세 이상인 때 △임신 후 6월 이상인 때 △출산 후 60일을 경과하지 아니한 때 △직계존속이 연령 70세 이상 또는 중병이나 장애인으로 보호할 다른 친족이 없는 때 △직계비속이 유년으로 보호할 다른 친족이 없는 때 △기타 중대한 사유가 있는 때 등이다. 형 집행정지는 석방 기간 형의 시효가 정지되는 '임시 석방' 개념으로, 형 자체는 그대로 남는다.

정 전 교수 측은 1일 "피고인(정경심)의 디스크 파열과 협착, 하지마비에 대한 신속한 수술, 보존치료와 절대적 안정을 위해 형집행정지를 신청했다"고 밝혔다. 허리통증과 하지 마비 증상으로 물리치료를 받던 중 6~7월 구치소에서 4차례 낙상사고를 겪으며 통증이 심해진 것으로 알려졌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배우자인 정 전 교수는 딸의 허위 스펙 의혹과 자본시장법 위반 등 혐의로 지난 1월 대법원에서 징역 4년의 실형이 확정됐다. 또, 아들의 생활기록부를 허위로 기재하고 인턴 증명서를 허위로 발급받은 혐의 등으로 조 전 장관과 함께 1심 재판을 받고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아이브 먹던 물 팔아요”…‘충북대 축제’ MC 개그맨, 부적절 멘트 논란
  • [영상] "北 도발 시 즉각 대응"…한미 연합 해상훈련 모습
  • 수도권 아파트값·전셋값 동반 하락세…노원구 하락세 가장 커
  • 내달부터 가구당 전기료 2270원 인상…㎾h 2.5원 추가 인상
  • 이재명, 尹 대통령 직격 "지금 들어도 바이든…욕했잖느냐"
  • “가슴 큰 여성을…” 틱톡서 야한 농담한 애플 부사장, 사임
  • 경기 버스 노사 재협상서 극적 타결…버스 정상운행
  • “익숙하게 끌려가더라”…‘마약 혐의’ 돈스파이크, 과거 미국 입국 재조명
  • 오늘의 상승종목

  • 09.3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7,969,000
    • +0.65%
    • 이더리움
    • 1,917,000
    • +0.68%
    • 비트코인 캐시
    • 172,100
    • +1.95%
    • 리플
    • 682
    • -0.35%
    • 위믹스
    • 2,558
    • +2.9%
    • 에이다
    • 626.2
    • +0.02%
    • 이오스
    • 1,731
    • +1.58%
    • 트론
    • 88.31
    • +0.35%
    • 스텔라루멘
    • 165.4
    • +1.16%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050
    • -0.5%
    • 체인링크
    • 10,950
    • -1.88%
    • 샌드박스
    • 1,217
    • +0.1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