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진 "강훈식 제안 방식으로 단일화"…강훈식 "명분 없어"

입력 2022-08-11 11:1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박용진, 기자간담회서 "민심과 당심 확인되는 어떤 방식으로라도 단일화 용의"
강훈식 "지금 시점서 단일화 논의 명분 뭐 있나…파이ㆍ비전 키워야 할 때"

▲9일 오전 서울 양천구 CBS사옥에서 열린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자 방송 토론회에 참석한 각 후보들이 토론회를 준비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재명 후보, 김현정 앵커, 박용진 후보, 강훈식 후보. (국회사진기자단)
▲9일 오전 서울 양천구 CBS사옥에서 열린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자 방송 토론회에 참석한 각 후보들이 토론회를 준비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재명 후보, 김현정 앵커, 박용진 후보, 강훈식 후보. (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후보인 박용진 의원은 11일 "강훈식 후보가 제안하는 방식으로 단일화를 이룰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강훈식 의원은 "단일화 논의의 명분이 없다"며 반박했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기자간담회를 열고 "저와 강훈식 후보는 전당대회를 기점으로 민주당의 새로운 흐름을 함께 만들어야 한다는 의무가 있다. 이제는 강훈식과 당의 흐름 바꿔내는 역할을 하고 싶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난번 만찬에서도 둘을 포함해서 새로운 세대가 민주당 미래의 주축이 되고 미래를 위한 연대, 비전 경쟁에 집중하자고 다짐했다"며 "함께 SNS에 올린 대원칙도 민주당의 흐름을 주도하는 새로운 주역이 되자는 거였고 그 다짐을 통해서 출발한 원칙을 확인했다"고 했다.

이어 "강훈식이 말하는 비전 경쟁, 가치 경쟁에 동의한다. 박용진이 여태 해온 '성과 내는 정치'가 강훈식의 '쓸모 있는 정치'와 맞닿아있고 우리의 비전과 생각이 여러 차례 방송토론 합동 연설회를 통해 많은 접점을 찾고 있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민주당을 민주당답게 하는 쓸모있는 정치, 기본 상식이 살아있는 민주당을 위해 두 사람이 새로운 흐름을 만드는 비전과 가치로 함께 움직일 시간이 되지 않았나 생각한다"며 "이제 시간이 정말 많이 남지는 않았다. 전당대회 낮은 투표율, 일방적인 결과, 투표 결과들을 보면서 반전의 계기와 기폭제가 필요하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같은 세대, 비전, 방향들에서 접점이 만들어지고 합의가 된다고 생각하면,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점에 공감한다면 우리 모두 결단해야 할 때"라며 "민심과 당심이 확인되는 방식이면 어떤 방식이든 강훈식 후보가 제안하는 방식으로 단일화를 이루겠다"고 촉구했다.

다만 단일화 기한을 정하는 것에 대해서는 "불필요한 압박으로 보일 수 있어 말하지 않겠다"며 "곰곰이 생각하면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게 어떤 의미인지 알 것"이라고 말을 아꼈다.

이에 대해 강 의원은 오전 SBS 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서 "강훈식이라는 사람이 민주당의 비전과 미래를 얘기하는 비행기를 활주로에 띄워야 하는데 활주로에 단일화라는 방지턱을 설치하는 느낌"이라며 "지금 시점에서 단일화 논의의 명분, 파괴력, 감동 어떤 게 있겠나"고 반박했다.

그는 "어떤 기제도 없이 20% 후보와 5% 나온 후보가 합쳐서 25%를 만든다고 해서 어떤 파급효과 있는지 되묻고 싶다"며 "저와 박용진 후보가 지난주 얻은 표가 권리당원 전체의 1%가 안 된다. 오히려 파이와 비전을 키우는데 집중해야 할 때"라고 주장했다.

이어 "투표율이 38%다. 아직 60%가 넘는 권리당원이 참여하지 않고 있다"며 "이분들이 참여하면서 판의 변화 또는 구도의 변화, 강훈식이라는 새로운 선택지 있구나, 나도 투표해야겠다, 이런 얘기를 할 때 (단일화를) 논의하는 게 적절하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한국인' 매일 157명 줄어든다...하루 870명 죽고 713명 출생
  • 남성 자살률 여성 2배...극단 선택 이유는 '돈'
  • 7292억 쏟아붓는 울릉공항, 뜰 비행기 없는데 밀어부치는 국토부
  • [영상] 주호영 “尹 해외 순방 자막 사건, 야당의 악의적 프레임”
  • [이슈크래커] 김장철 앞두고 ‘반값 절임배추’ 등장…김치플레이션 잡을까
  • 물가 1%P 오르면 취업자 14만 명 감소…고물가에 일자리도 증발
  • “노을 명당에서 음악 감상하세요”…내달 13~16일 노들섬에서 ‘서울뮤직페스티벌’
  • 편의점서 ‘금(金)’도 판다…GS리테일 ‘금 자판기’ 설치
  • 오늘의 상승종목

  • 09.2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7,333,000
    • -0.38%
    • 이더리움
    • 1,904,000
    • +0.11%
    • 비트코인 캐시
    • 163,800
    • -1.56%
    • 리플
    • 637.4
    • -5.31%
    • 위믹스
    • 2,523
    • +2.02%
    • 에이다
    • 634.6
    • -0.7%
    • 이오스
    • 1,664
    • -0.6%
    • 트론
    • 85.56
    • -0.15%
    • 스텔라루멘
    • 158.5
    • -3.12%
    • 비트코인에스브이
    • 71,300
    • -4.55%
    • 체인링크
    • 11,250
    • +0.18%
    • 샌드박스
    • 1,224
    • +0.4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