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부산, 7월 한 달간 부산~김포 노선 탑승객 16만명 돌파

입력 2022-08-11 10:4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거리두기 해제 전 3월보다 30% 증가

▲에어부산 항공기가 김포공항에서 출발해 김해공항으로 도착해 승객들이 하기하고 있다. (사진제공=에어부산)
▲에어부산 항공기가 김포공항에서 출발해 김해공항으로 도착해 승객들이 하기하고 있다. (사진제공=에어부산)

에어부산은 지난 7월 한 달간 부산~김포 노선 탑승객이 늘어나는 등 부산 관광객이 대폭 늘어났다고 11일 밝혔다.

에어부산에 따르면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 해제 전인 3월 부산~김포 노선의 에어부산 탑승객은 12만 4306명이었으나 거리두기가 해제된 4월에는 15만 명을 넘어서며 한 달 만에 21%나 증가했다.

이후 5월에는 15만 6633명을 기록했고, 6월에는 비수기 영향을 받아 소폭 감소한 14만3053명이었으나 7월에는 16만3190명을 기록하며 지난 3월에 비해 31% 증가한 탑승객 수치를 나타냈다. 탑승률도 △3월 71% △4월 84% △5월 87% △6월 90% △7월 92%를 기록하는 등 증가세가 가파르다.

에어부산의 적극적인 부산~김포 노선 운항으로 김해공항 부산-김포 노선 전체 탑승객 역시 3월 40만여 명에서 7월 50만 명까지 증가해 에어부산이 부산~김포 노선 전체 탑승객 증가는 물론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많은 기여를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에어부산은 부산~김포 노선 탑승객이 늘어난 이유에 대해 거리두기 해제와 국내 여행지 선호에 따른 부산 관광객 증가라고 분석했다.

에어부산은 그 근거로 관광 목적 탑승객의 경우 수하물 위탁 비중이 높은데 실제로 4월부터 위탁수하물 개수와 무게가 꾸준히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또 미성년자 탑승객 비중도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50% 이상 증가해 자녀를 동반한 가족 단위 여행객이 늘어난 것으로 분석했다.

부산 대표 해수욕장인 해운대와 광안리 해수욕장의 올여름 방문객이 지난해보다 배 가량 늘어났으며, 부산시티투어버스 이용객도 지난 5월부터 코로나19 이전으로 회복하는 추세라고 부산관광공사가 밝혔었다.

에어부산은 8월 부산 관광객 유치와 항공 교통 편의 제고를 위해 8월 중순 연휴와 주말 등 이용객이 밀집되는 요일에 맞춰 항공편을 추가 투입할 계획이다.

에어부산 관계자는 “해당 노선이 수익 노선은 아니지만 부산과 서울을 자주 오가는 상용 승객과 관광객들의 이동 편의를 위해 책임감을 가지고 꾸준히 운항을 이어오고 있다”며 “에어부산의 편리한 스케줄과 안전운항 능력을 바탕으로 더 많은 관광객 유치를 통한 지역 경제 활성화를 도모하는 한편 지역민들의 항공교통 편익 제고를 위해서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가부 폐지·보훈부 격상·재외동포청 신설...정부조직 개편안 발표
  • 종로 송현동 부지 100년만에 시민 품으로…7일 ‘열린송현녹지광장’ 개방
  • [영상] 법무부 국감서 ‘감사원’만 찾는 김남국 의원
  • [인포그래픽] 2022년 단풍 절정 시기는?
  • [이슈크래커] “본전 뽑아”vs “코스트코 간다”…트레이더스 유료화 승부수, 통할까
  • [이슈크래커] 4년 전 그날…인도 타지마할에선 무슨 일이
  • 국민의힘 내홍 일단락...‘석석대전’ 종료
  • 김신영, ‘전국노래자랑’ 첫 녹화서 울먹…눈물의 무대 미리 보니
  • 오늘의 상승종목

  • 10.0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8,551,000
    • -0.85%
    • 이더리움
    • 1,938,000
    • +0.47%
    • 비트코인 캐시
    • 171,400
    • -1.55%
    • 리플
    • 706.1
    • +0.27%
    • 위믹스
    • 2,573
    • -0.96%
    • 에이다
    • 611.6
    • -0.42%
    • 이오스
    • 1,670
    • -0.24%
    • 트론
    • 89.06
    • -0.06%
    • 스텔라루멘
    • 170.6
    • +0.29%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650
    • +0.5%
    • 체인링크
    • 10,990
    • -1.17%
    • 샌드박스
    • 1,208
    • -1.3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