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대만 주변 군사 작전 완수...상시 훈련, 순찰 계속할 것”

입력 2022-08-11 08:2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무력시위를 상시적으로 이어가겠다는 의도로 보여

▲중국 J-11 전투기가 5일(현지시간) 대만과 가장 가까운 중국 남동부 푸젠성 핑탄 인근 대만 해협 상공을 비행하고 있다. AP뉴시스
▲중국 J-11 전투기가 5일(현지시간) 대만과 가장 가까운 중국 남동부 푸젠성 핑탄 인근 대만 해협 상공을 비행하고 있다. AP뉴시스

중국이 대만 주변에서 벌여온 군사 훈련을 종료한다고 밝혔다. 다만 대만 주변 순찰을 정기적으로 행하겠다고 덧붙였다.

10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중국 인민해방군 동부전구는 성명을 통해 “대만 주변의 군사 작전 임무를 완수했다”고 말했다.

동시에 “상황 변화를 예의주시할 것”이라며 “상시적으로 대만 해협을 향해 전투 대비 경계, 순찰을 조직해 국가 주권과 영토 완전성을 수호하겠다”고 덧붙였다.

중국은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에 대응해 4일부터 대만 주변 해역과 공역에서 군사 훈련을 실시했다.

이번 성명은 중국이 군사 훈련을 마무리하되 군사력을 확장하고 있으며 무력시위를 상시적으로 이어가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해석된다.

중국 정부는 이날 20년 만에 대만 백서를 발간하고 “대만 통일에 무력 사용을 배제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이런 가운데 대만 야당인 국민당의 샤리엔 부주석이 중국을 찾았다. 그는 출국 전 FT에 “중국 관리들을 만날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대만과 중국 간 긴장이 계속되는 상황에서 친중국 인사의 중국 방문은 대만 내부 분열을 부추길 수 있다는 평가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한국인' 매일 157명 줄어든다...하루 870명 죽고 713명 출생
  • 남성 자살률 여성 2배...극단 선택 이유는 '돈'
  • 7292억 쏟아붓는 울릉공항, 뜰 비행기 없는데 밀어부치는 국토부
  • [영상] 주호영 “尹 해외 순방 자막 사건, 야당의 악의적 프레임”
  • [이슈크래커] 김장철 앞두고 ‘반값 절임배추’ 등장…김치플레이션 잡을까
  • 물가 1%P 오르면 취업자 14만 명 감소…고물가에 일자리도 증발
  • “노을 명당에서 음악 감상하세요”…내달 13~16일 노들섬에서 ‘서울뮤직페스티벌’
  • 편의점서 ‘금(金)’도 판다…GS리테일 ‘금 자판기’ 설치
  • 오늘의 상승종목

  • 09.2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7,622,000
    • +0.45%
    • 이더리움
    • 1,920,000
    • +0.52%
    • 비트코인 캐시
    • 165,200
    • -0.66%
    • 리플
    • 649.5
    • -3.36%
    • 위믹스
    • 2,639
    • +4.39%
    • 에이다
    • 637.3
    • -0.75%
    • 이오스
    • 1,670
    • -1.59%
    • 트론
    • 85.78
    • +0.34%
    • 스텔라루멘
    • 159.3
    • -2.51%
    • 비트코인에스브이
    • 71,950
    • -2.18%
    • 체인링크
    • 11,710
    • +3.63%
    • 샌드박스
    • 1,222
    • -0.2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