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접 찍은 성영상 628개 해외에 유통한 7명 검거…수익만 4억7천만원

입력 2022-07-07 19:24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직접 제작한 불법 성영상물을 해외 구독형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판매한 일당들이 붙잡혔다.

7일 경북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대는 영화 및 비디오물의 진흥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A(42)씨 등 2명을 구속하고 5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이들은 2020년 6월부터 올해 4월까지 미국과 영국의 해외 구독형 SNS 계정 9개를 통해 직접 제작한 불법 성영상물 628개를 유포한 혐의다. 유료 회원들로부터 받은 돈만 4억7000만원이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남자 3명과 여자 4명으로 구성됐으며 성 관련 동호회에서 처음 만났다. 직접 마련한 촬영 스튜디오에서 본인들이 출연한 불법 성영상물을 제작한 뒤 계정에 올려 판매했다.

경찰은 지난 2020년 11월 해당 계정이 존재한다는 사실을 알고 수사에 착수, SNS 계정 가입자의 주거지를 압수수색하고 금융계좌 등을 추적해 모두 검거했다.

경북경찰청 관계자는 “해외 SNS를 이용하면 경찰 수사를 피할 수 있다고 생각하지만 추적이 가능하다”라며 “실제 IT 기술의 발전으로 경찰 추적을 우회하는 수법이 진화해 범죄자 특정에 시간이 소요되긴 하지만 우수한 사이버 수사역량을 토대로 범죄자들을 계속 검거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이재용 부회장 “국가 경제를 위해 뛰겠다”…삼성 M&A 빨라지나
  • 신규 확진 12만4592명…위중증·사망자 석달 만에 최다
  • 원희룡 "반지하도 사람 사는 곳"…반지하 퇴출 속도조절론 제기
  • 주말에 ‘폭우’ 쏟아진다…수도권 최대 120㎜ 이상
  •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시청률 14.6%… 종영 1주 앞두고 회복세
  • 연료비 부담에 앞길 깜깜한 한전…상반기 누적 손실 15조 육박
  • 이준석 '저격 회견' 반응...국힘은 ‘무대응’·친이준석계는 ‘지원사격’
  • 최춘식 "소양강댐 발언은 지리적 특성 설명한 것"
  • 오늘의 상승종목

  • 08.1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2,936,000
    • +0.59%
    • 이더리움
    • 2,587,000
    • -2.41%
    • 비트코인 캐시
    • 186,900
    • -3.11%
    • 리플
    • 505.4
    • -1.52%
    • 위믹스
    • 3,613
    • -0.93%
    • 에이다
    • 752.2
    • -3.38%
    • 이오스
    • 1,759
    • -3.25%
    • 트론
    • 93
    • -0.7%
    • 스텔라루멘
    • 168.7
    • -1.06%
    • 비트코인에스브이
    • 84,200
    • -0.59%
    • 체인링크
    • 11,690
    • -5.73%
    • 샌드박스
    • 1,800
    • -1.9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