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레미콘 운송료 협상 결렬…일부 공사현장 또 '셧다운 위기'

입력 2022-07-03 17:34 수정 2022-07-03 17:51

노조 "운송료 27% 인상"
사측 "9% 이상은 불가능"
원자잿값 인상 겹쳐 위기

▲레미콘운송노동조합과 제조사들이 운송료 인상과 노동시간 면제 등에 대한 재협상이 예정된 3일 서울 송파구의 한 레미콘 공장에 레미콘 차량이 세워져 있다.  (조현욱 기자 gusdnr8863@)
▲레미콘운송노동조합과 제조사들이 운송료 인상과 노동시간 면제 등에 대한 재협상이 예정된 3일 서울 송파구의 한 레미콘 공장에 레미콘 차량이 세워져 있다. (조현욱 기자 gusdnr8863@)

수도권 레미콘 운송 차주들과 레미콘 제조사 간 운송료 협상이 결렬되면서 수도권 건설 현장이 일부 멈춰설 전망이다.

수도권 레미콘 운송 차주들이 모인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레미콘운송노동조합은 3일 제조사들과 진행한 운송료 인상 등 협상이 일부 견해차로 결렬됐다고 밝혔다.

레미콘운송노조와 제조사들은 이날 서로 만나 운송료 인상과 노동시간 면제 등에 대해 논의했다. 양측은 1일부터 진행된 협상에서 운송료 인상 폭을 두고 일부 진전된 안을 주고 받았지만, 일부 항목에서 이견이 생겨 3일 오후 4시 35분께 협상이 결렬됐다.

노조 측은 현재 회당 5만6000원 수준인 수도권 운송료를 7만1000원으로 27% 인상을 요구했고, 사측은 9% 이상은 인상할 수 없다며 맞섰다. 노조 전임자 노동시간 면제 수당과 노동자성 인정 문제 등에 대해선 여전히 입장 차이가 큰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레미콘공업협동조합연합회 관계자는 “가격에 대한 부분에선 연간 2년에 걸쳐 1만3000원~1만3500원 수준으로 합의하는 것은 얘기가 잘됐다”면서도 “노조 명칭을 사용하는 것과 기타 부분에서 노조 측이 과도하게 요구하고 있어 협상이 결렬됐다”고 말했다.

양측의 협상 결렬로 당분간 레미콘 정상 운송이 힘들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파업으로 수도권 14개 권역의 158개 레미콘 제조사 공장이 일제히 가동을 멈췄다. 제조사들은 이번 운송 중단으로 하루 300억 원의 매출 피해가 발생할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배조웅 한국레미콘공업협동조합연합회장은 “화물연대 파업 당시 업계 전체 매출이 2500억∼3000억 원 피해를 봤다”며 “원자잿값 인상, 단가 협상 지연 등에 파업까지 겹치면서 중소 공장들은 폐업 직전까지 몰린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건설업계는 파업이 장기화되면 공사 현장에 타격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건설업계에서는 수도권 철근콘크리트 업계가 공사비 증액 요구 불응 시 11일부터 작업을 중단하겠다고 밝혀 수도권 공사 현장에 차질이 이어질 전망이다.

앞서 서울·경기·인천 철근콘크리트연합회는 공사비 증액에 비협조적인 현장에 대해 작업을 중단하겠다고 밝힌 상황이다. 이들은 철물, 각재 및 합판 등의 자재비가 50%가량 오르고, 인건비 역시 10~30%가량 올라 하도급 대금 증액이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한 중견건설사 관계자는 “레미콘 파업이 이대로 장기화 된다면 골조공사는 물론 이후 공정까지 지연돼 지체보상금, 입주지연보상금 등을 지급해야 해 손실이 커질 수밖에 없다”며 “이대로라면 인건비와 자잿값이 올라 수익성까지 떨어져 적자만 심해질 것 같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이재용 부회장 “국가 경제를 위해 뛰겠다”…삼성 M&A 빨라지나
  • 신규 확진 12만4592명…위중증·사망자 석달 만에 최다
  • 원희룡 "반지하도 사람 사는 곳"…반지하 퇴출 속도조절론 제기
  • 주말에 ‘폭우’ 쏟아진다…수도권 최대 120㎜ 이상
  •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시청률 14.6%… 종영 1주 앞두고 회복세
  • 연료비 부담에 앞길 깜깜한 한전…상반기 누적 손실 15조 육박
  • 이준석 '저격 회견' 반응...국힘은 ‘무대응’·친이준석계는 ‘지원사격’
  • 최춘식 "소양강댐 발언은 지리적 특성 설명한 것"
  • 오늘의 상승종목

  • 08.1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3,045,000
    • +1.01%
    • 이더리움
    • 2,621,000
    • -1.21%
    • 비트코인 캐시
    • 188,000
    • -2.54%
    • 리플
    • 509.1
    • -0.86%
    • 위믹스
    • 3,616
    • -0.66%
    • 에이다
    • 757.4
    • -3.03%
    • 이오스
    • 1,773
    • -2.37%
    • 트론
    • 93.17
    • -0.6%
    • 스텔라루멘
    • 169.6
    • -0.53%
    • 비트코인에스브이
    • 84,650
    • -0.18%
    • 체인링크
    • 11,840
    • -3.74%
    • 샌드박스
    • 1,817
    • -1.7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