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바, 올해 사탕수수 생산량 절반으로 줄어

입력 2022-06-16 10:05

100년 만에 가장 적은 수확량 전망
제조제‧비료 부족, 연료비 증가

▲2021년 4월 29일 쿠바 마드루가 사탕수수 밭에서 농부들이 사탕수수를 수확하고 있다. 마드루가/AP뉴시스
▲2021년 4월 29일 쿠바 마드루가 사탕수수 밭에서 농부들이 사탕수수를 수확하고 있다. 마드루가/AP뉴시스

세계적인 사탕수수 수출국이었던 쿠바가 올해 수확기인 5월까지 생산량이 예년의 절반에 그쳤다. 수출량은 고사하고 국내 수요도 겨우 충족시킬 정도의 수준이다.

15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쿠바의 설탕 생산 담당기구인 아즈쿠바의 디오니스 페레스 커뮤니케이션 책임자는 이날 “올해 쿠바의 사탕수수 수확량은 53%”라며 “수확량이 줄어든 건 비밀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그는 “설탕 생산은 위기다”라고 강조했다.

페레스가 정확한 수확량을 밝히지는 않았다. 그러나 지난해 말 알레한드로 길 쿠바 경제장관이 수확시기인 올해 5월 말까지의 사탕수수 수확량이 91만1000톤이 될 것으로 예상한 수치로 계산할 경우 약 48만2000톤으로 추정할 수 있다.

이는 2020~2021년 수확한 80만 톤의 절반을 약간 웃도는 수준일 뿐 아니라 100년 만에 가장 적은 수확량이다. 1980년대 쿠바에서는 연간 800만 톤의 설탕이 생산됐다.

페레스는 올해 수확량이 저조한 원인으로 “제초제와 비료 부족, 설탕 공장 가동의 지연 그리고 미국의 제재로 인한 연료와 예비 타이어의 부족도 영향 등”을 꼽았다.

또 현재의 설탕 생산량을 1980년대와 비교하는 것은 현실적이지 않다는 입장이다. 그는 “당시엔 쿠바에 설탕 공장이 150개 정도 있었는데 지금은 56개밖에 되지 않는다”며 “그 중에서도 54개만 가동이 되고 이 안에서도 35개에서만 생산에 기여를 했다”고 설명했다.

쿠바는 2002년 150개 공장 중 절반을 폐쇄했다. 그러나 이후로도 설탕 가격이 떨어지면서 나머지 공장들도 문을 닫았다. 당시 사탕수수 밭이 줄고, 수천명의 사람들은 일자리를 잃는 상황이 이어졌다.

페레스는 내년에도 비슷한 상황이 이어질 거라고 전했다. 쿠바는 설탕 공장을 26개로 줄일 계획이다. 따라서 설탕 증산도 기대할 수 없다는 것이다. 쿠바 정부는 설탕과 사탕수수 파생상품 회의를 개최한다.

페레스는 “올 시즌 생산량으로 약 50만 톤 정도 되는 국내 수요는 감당할 수 있겠지만 중국에 수출하기로 한 40만 톤까지 감당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라며 “중국과 재협상을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계에서 2번째로 많은 설탕을 생산하고 수출하는 인도가 수출을 제한하는 가운데 쿠바의 생산량도 줄어 세계 설탕 가격이 더 오를 것으로 보인다. 인도는 국제 원유가가 상승하면서 사탕수수를 에탄올 생산에 전용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땅값’ 못하는 강남, 왜 자꾸 침수되나
  • “다리 건너는데 30분” 오전 내내 교통혼란…퇴근길은 괜찮을까
  • BBC “영화 ‘기생충’ 반지하서, 일가족 3명 참변”
  • 단독 부실 채점 논란 세무사 시험, '불합격 취소' 행정심판 기각
  • 검찰 ‘제주 4‧3사건’ 직권재심 일반재판까지 확대
  • 김성진 “이준석 술접대에 탤런트도 참석”
  • 윤석열 비판했던 '이준석 키즈' 박민영, 대통령실行...“쓴소리 많이 하고 오겠다”
  • 한반도 가른 ‘붉은 띠’, 사람 잡는 ‘폭우’ 쏟아냈다
  • 오늘의 상승종목

  • 08.1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0,735,000
    • -2.73%
    • 이더리움
    • 2,256,000
    • -4.41%
    • 비트코인 캐시
    • 178,800
    • -5.7%
    • 리플
    • 485.1
    • -2.96%
    • 위믹스
    • 3,546
    • -4.45%
    • 에이다
    • 683.8
    • -3.42%
    • 이오스
    • 1,579
    • -4.76%
    • 트론
    • 91.58
    • -2.13%
    • 스텔라루멘
    • 161.5
    • -4.27%
    • 비트코인에스브이
    • 80,250
    • -3.14%
    • 체인링크
    • 11,220
    • -1.41%
    • 샌드박스
    • 1,709
    • -5.4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