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값 고공비행 이유 있네…1기 신도시·서울 곳곳 정비사업 '가속페달'

입력 2022-05-22 15:00 수정 2022-05-22 15:56

고양 2곳 리모델링 조합 설립 인가
서울 서초·용산구 정비사업 훈풍
경기지사 선거 앞 집값 더 뛸 수도
정비사업 규제 완화 조절은 주의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전망대 서울스카이에서 바라본 잠실주공5단지 모습. (이투데이DB)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전망대 서울스카이에서 바라본 잠실주공5단지 모습. (이투데이DB)

서울과 1기 신도시 곳곳에서 정비사업이 급물살을 타고 있다. 일산에선 최초로 리모델링 조합 설립 인가를 획득한 단지가 등장했고, 서울 용산과 강남지역에서도 리모델링 조합 설립 등 정비사업이 본궤도에 오른 단지가 속출했다.

이들 지역은 윤석열 정부의 부동산 규제 완화 기대감에 최근 집값 상승세가 가파른 곳으로 전국 아파트값 약세에도 ‘나홀로’ 강세를 보인다. 다만, 집값 급등 등 현실을 고려해 정책 속도 조절도 언제든 가능한 만큼 신중한 투자 판단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수도권 곳곳 리모델링 조합 설립·예안진 통과 잇따라

22일 이투데이 취재 결과, 경기 고양시 일산서구 주엽동 문촌마을16단지 뉴삼익과 강선마을14단지 두산이 19일 고양시청으로부터 리모델링 조합 설립 인가를 받았다. 두 단지는 이번 인가를 통해 일산 내 첫 번째 리모델링 조합 설립 단지가 됐다.

문촌16단지는 1994년 준공돼 올해 28년 차를 맞아 리모델링 가능 연한(15년)을 훌쩍 넘겼다. 지난해 경기도가 선정한 리모델링 컨설팅 시범단지로 주민 동의율도 높은 편이다. 강선14단지 역시 1994년 완공된 노후 단지로 총 792가구 규모다. 두 단지 모두 지하철 3호선 주엽역 초역세권 단지로 공원을 두고 맞붙어 있다.

일산동구에선 지하철 3호선 마두역 인근 강촌마을 3·5·7·8단지가 통합 재건축 논의에 착수했다. 이들 단지는 1992년을 전후해 지어져 올해 재건축 사업 가능 연한(30년)을 채웠다. 통합 재건축이 순항하면 총 3600가구 이상 대단지 신축 공급이 예상된다.

정비사업 훈풍은 서울에서도 거세게 분다. 서울 서초구 서초동 삼풍아파트는 19일 재건축 예비안전진단(노후도 D등급)을 통과했다. 예비안전진단은 재건축 사업의 첫 단추로 등급 D 또는 E를 받아야만 정밀안전진단을 신청할 수 있다. 이 단지는 1988년 건설돼 올해 35년 차를 맞은 총 2390가구 규모다. 앞서 18일에는 용산구 이촌동 우성아파트가 용산구청으로부터 리모델링 조합 설립 인가를 받았다.

서초동 C공인 관계자는 “삼풍은 강남 8학군 입지에 지하철역이 세 곳이나 몰려있는 알짜 단지로 재건축만 된다면 강남 내 시세 리딩 단지가 될 것”이라며 “용적률이 220% 수준으로 조금 높긴 하지만 정부가 규제 완화 논의가 진행 중이니 곧 해결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그래픽=손미경 기자 sssmk@)
(그래픽=손미경 기자 sssmk@)

1기 신도시, 경기지사 선거 앞두고 기대감 증폭…정책 속도 조절 가능성 주의

이렇듯 1기 신도시와 서울 핵심지는 정비사업 훈풍이 불면서 집값도 고공행진 중이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16일 기준 성남 분당구(0.04%)와 고양시(0.05%)는 집값 상승세를 이어갔다. 서울 전역은 보합(0.0%)을 기록했지만, 용산구와 강남구는 각각 0.05%와 0.03%씩 상승했다.

특히 1기 신도시는 다음 달 경기지사 선거를 앞두고 집값이 더 튀어 오를 가능성도 크다.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김은혜 국민의힘 후보 모두 1기 신도시 재건축·리모델링 활성화를 강조했다. 두 후보 모두 용적률 300% 상향과 규제 완화를 강조해 1기 신도시 정비사업은 누가 당선되든 혜택을 볼 전망이다.

다만, 서울과 1기 신도시 등 수도권 정비사업 규제 완화가 정부의 중장기 계획으로 분류된 만큼 장밋빛 미래만 봐선 안 된다는 지적도 나온다. 윤석열 정부는 출범 이후 ‘1기 신도시 특별법’ 공약을 장기 과제로 진행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재건축을 포함한 정비사업 규제 완화 역시 시장 과열에 따른 집값 급등 문제를 우려해 속도 조절 가능성이 큰 상황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07 13:03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6,772,000
    • +0.7%
    • 이더리움
    • 1,534,000
    • +2.06%
    • 비트코인 캐시
    • 138,700
    • +0.65%
    • 리플
    • 431.8
    • +1.2%
    • 위믹스
    • 3,406
    • +0.5%
    • 에이다
    • 608
    • +0.76%
    • 이오스
    • 1,302
    • +0.93%
    • 트론
    • 87.88
    • -2.05%
    • 스텔라루멘
    • 143.5
    • +0.56%
    • 비트코인에스브이
    • 71,300
    • +0.85%
    • 체인링크
    • 8,340
    • +0.18%
    • 샌드박스
    • 1,646
    • +1.4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