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FOMC 결과, 국내 금융시장 영향 크지 않을 전망"

입력 2022-01-27 08:45 수정 2022-01-27 08:46

정부, 우크라이나 정세 불안 관련 비상대응 TF 신설

▲이억원 기획재정부 차관이 1월 27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거시경제 금융회의'를 주재,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기획재정부)
▲이억원 기획재정부 차관이 1월 27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거시경제 금융회의'를 주재,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기획재정부)

정부는 27일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결과가 향후 국내 금융시장에 미칠 영향이 크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이억원 기획재정부 1차관은 이날 서울 은행회관에서 연 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간밤 국제금융시장은 이번 FOMC 결과를 소화하며 전반적으로 제한된 변동성을 보였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차관은 "국내외 금융시장의 상황과 미국 연준의 통화정책과 관련한 동향 등을 면밀히 주시해나가겠다"며 "필요시에는 관계기관과 함께 미리 준비한 컨틴전시 플랜에 따라 시장안정조치들을 선제적으로 시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채시장에 대해선 "추경 재원 조달이 시장 변동성을 확대시키지 않도록 국고채 추가발행분은 최대한 시기별로 균등 배분하겠다"며 "전년도 이월재원 우선 활용 등을 통해 추경 재원을 안정적으로 조달하는 데 역점을 두는 한편, 필요시에는 한은과의 정책 공조를 통해 국고채 단순매입 등 적기에 시장안정조치를 가동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연준은 26일(현지시간) 이틀간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마친 뒤 낸 성명에서 고용상황 개선과 지속적인 인플레이션을 고려해 조만간 금리를 인상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우크라이나 정세 불안과 관련해선 "그동안 정부는 우크라이나의 정세불안 동향과 공급망 차질 등이 우리 경제에 미칠 파급영향 등을 지속 모니터링해왔다"며 "향후 우크라이나의 상황 변화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관계부처 합동 가칭 '우크라이나 사태 비상대응 태스크포스(TF)'를 신설해 범정부 대응체계를 구축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구체적으로는 TF 내에 공급망·실물경제·거시금융 등 3개 분과를 둬 에너지·원자재·곡물·수출·물류·금융시장 등 부문별 현안을 폭넓고 면밀하게 점검하고 거시경제금융회의, 공급망 TF(경제안보핵심품목 TF)와도 연계해 종합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1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7,568,000
    • -2.27%
    • 이더리움
    • 2,509,000
    • -4.09%
    • 비트코인 캐시
    • 244,000
    • -6.51%
    • 리플
    • 520.8
    • -5.22%
    • 라이트코인
    • 86,700
    • -5.97%
    • 에이다
    • 659.5
    • -8.85%
    • 이오스
    • 1,632
    • -6.15%
    • 트론
    • 93.49
    • +0.44%
    • 스텔라루멘
    • 164.1
    • -7.71%
    • 비트코인에스브이
    • 64,800
    • -7.89%
    • 체인링크
    • 8,765
    • -9.31%
    • 샌드박스
    • 1,525
    • -11.0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