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차기총재 공석일까…조윤제·임지원·신현송 등 하마평

입력 2021-12-31 15:02

한은 출신 배제, 금통위원 내지 보수성향 교수·학자 등 물색..1월중 인선 착수설

▲차기 한국은행 총재 인선이 대선 일정과 맞물리면서 공석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 지배적이었던 가운데 최근 문재인정부에서 차기 총재를 임명한다는 쪽에 무게가 실리는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한은 금통위원과 외부 학자 출신들이 물망에 오르내리고 있다. 사진은 왼쪽부터 최근 차기 총재 물망에 이름을 올리고 있는 조윤제, 임지원 금통위원과 신현송 BIS 수석이코노미스트. (한국은행 등)
▲차기 한국은행 총재 인선이 대선 일정과 맞물리면서 공석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 지배적이었던 가운데 최근 문재인정부에서 차기 총재를 임명한다는 쪽에 무게가 실리는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한은 금통위원과 외부 학자 출신들이 물망에 오르내리고 있다. 사진은 왼쪽부터 최근 차기 총재 물망에 이름을 올리고 있는 조윤제, 임지원 금통위원과 신현송 BIS 수석이코노미스트. (한국은행 등)

한국은행 차기 총재 자리는 공석일까 아니면 공석없이 곧바로 임명될까?

이주열 한은 총재 임기가 내년 3월말로 다가온 가운데 새밑인 31일 차기 총재는 누구일지가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그동안 이 총재 퇴임 후 당분간 공석 가능성에 무게가 실렸었다. 그도 그럴 것이 총재 인선과 대통령선거 일정이 공교롭게도 맞물렸기 때문이다.

실제, 한은 총재는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쳐야 하는 자리다. 4월1일 취임을 위해서는 2월말 내지 늦어도 3월초엔 지명이 이뤄지고, 또 늦어도 3월 하순경엔 청문회를 마무리해야 한다.

반면, 내년 대선이 3월9일 치러지면서 꼬이게 됐다. 우선, 한은 총재 임기가 4년으로 대통령 임기(5년)와 맞먹는다는 점에서 다음 정권에 인선을 맡겨야 한다는 주장에 힘이 실리고 있다. 설령, 현 문재인정부에서 지명한다 하더라도 대선과 이후 인수위 출범 등 어수선한 분위기 속에서 총재 임명절차가 제대로 진행되겠는가 하는 의구심도 있다. 이에 따라 최악의 경우 다음 대통령이 취임하는 5월을 훌쩍 넘겨 차기총재가 지명 내지 임명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반면, 최근 들어서는 중앙은행 총재라는 무게감에 비춰 현 정부에서 인사를 단행할 것이라는 쪽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실제 한은 안팎에서는 한은법이 개정된 1998년 이후 정권과 상관없이 단 한번도 총재가 공석인 때가 없었다. 또, 최근 국격 상승에 따라 한은 총재가 국제결제은행(BIS) 이사회 이사 중 한명이라는 점도 차기 총재를 공석으로 둘 수 없는 요인이 되고 있다.

이에 따라 금융통화위원회 위원과 현 정부와 다소 거리를 뒀던 보수성향(?) 교수 내지 학자를 중심으로 1월부터 인선절차에 착수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이는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야당이 반대하기 어려운 인물을 내세워야 한다는 생각 때문이다. 아울러 한은 출신이었던 이주열 총재에 대한 내부 평판이 좋지 않았다는 점에서 이번엔 한은 출신 인사를 배제했다는 소식이다.

미국 연준(Fed)도 이사회 구성원 중 한명을 의장으로 선출 중이다. 이에 따라 금통위원 중 한명을 총재로 앉힌다면 이 또한 선진사례로 꼽힐 수 있는 대목이다. 현 이 총재도 이같은 이유를 빌미로 한은 역사상 사실상 처음으로 연임에 성공하기도 했었다.

금통위원 중에는 조윤제(69세) 위원과 임지원(57세) 위원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다. 우선, 조 위원은 전 김중수 총재(2010년 4월1일~2014년 3월31일) 후임 총재 인선 당시부터 물망에 올랐던 인물이다. 현 정부가 들어섰고 이 총재 첫 임기(2014년 4월1일~2018년 3월31일)가 끝나던 무렵 유력 후보로 거론되던 중 2017년말 주미 대사로 임명됐었다. 당시도 총재가 못된 것을 못내 아쉬워했다는 후문이 돌았었다.

다만, 생일까지 따지면 현 이 총재보다 나이가 많은 셈인데다, 지난해 4월21일 금통위원 취임이후 현재까지 외부 노출을 극도로 꺼리면서, 한은 출입기자들로부터도 평판이 좋지 않다는 점은 단점이다.

임 위원은 한은 최초 여성총재라는 타이틀이 달릴 수 있다는 점에서 거론되고 있는 중이다. 다만, 삼성경제연구소와 JP모간에서 연구위원과 이코노미스트로 활약해 조직운영 경험이 없다는 점은 단점으로 꼽힌다.

교수와 학자 출신 중에는 신현송(62세) BIS 수석이코노미스트(조사국장) 겸 경제자문역이 이름을 올리고 있다. 금융분야 전문성과 국제감각, 정부와의 정책 조율능력 등을 인정받으며 역시 전 김중수 총재 후임 인선때부터 이름이 오르내렸었다. 이 총재 1차 임기 종료 당시에도 이름을 올렸었으나 개인사정을 이유로 고사했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창용 국제통화기금(IMF) 국장 가능성도 점쳐진다. 다만, 최근 건강상 문제가 있었던 만큼 쉽지 않을 것이라는 예상이다.

이밖에도 일각에서는 차기 총재가 공석이 되고,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가 당선될 경우 경상도 출신인 장병화 전 한은 부총재 기용설도 나돌고 있는 중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6,715,000
    • +3.05%
    • 이더리움
    • 3,123,000
    • +5.83%
    • 비트코인 캐시
    • 364,600
    • +2.56%
    • 리플
    • 751.3
    • +1.2%
    • 라이트코인
    • 134,500
    • +2.67%
    • 에이다
    • 1,295
    • +0.94%
    • 이오스
    • 2,835
    • +4.57%
    • 트론
    • 70.97
    • +2.71%
    • 스텔라루멘
    • 244.2
    • +2.7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1,600
    • +2.76%
    • 체인링크
    • 19,730
    • +7.17%
    • 샌드박스
    • 4,270
    • +1.6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