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바이오 “코로나 경구치료제, 변이에 효과 입증…내년 상반기 긴급사용승인”

입력 2021-12-07 16:08

숙주표적 항바이러스제 ‘CP-COV03’, 덱사메타손과 병용 결과 효능 2.1배↑

▲ 진근우 현대바이오 연구소장이 7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설명하고 있다. (사진제공=현대바이오사이언스)
▲ 진근우 현대바이오 연구소장이 7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설명하고 있다. (사진제공=현대바이오사이언스)

현대바이오사이언스는 코로나19 감염 햄스터를 대상으로 수행한 효력시험에서 코로나19 경구치료제 ‘CP-COV03’와 항염증제 ‘덱사메타손’을 경구제로 함께 투약한 결과, 치료효과가 덱사메타손 단독보다 2.1배 높아졌다고 7일 밝혔다.

스테로이드 계열 약물인 덱사메타손은 코로나19 중증 환자용으로 처방되는 약물로,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코로나19에 확진됐을 때 렘데시비르와 함께 투약한 바 있다.

현대바이오는 니클로사마이드 기반의 CP-COV03가 임상 단계에서 긴급사용승인을 받으면 이 병용 요법은 의료 현장에서 중증 환자에게 적용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재 코로나19 중증 환자에게 효과적인 항바이러스제는 사실상 전무해 의료현장에서는 이들에게는 코로나19용 항바이러스제로 유일하게 승인된 렘데시비르나 항염증제 덱사메타손 등 극소수 약물을 임시방편으로 처방하고 있다.

현대바이오 연구소장인 진근우 박사는 “스테로이드계 약물인 덱사메타손은 면역 약화라는 부작용을 수반하므로 약화한 면역 대신에 항바이러스 효능을 내줄 병용 치료제를 찾아야 한다”며 “덱사메타손과 병용할 수 있는 최적의 짝이 CP-COV03”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에 착수한 현대바이오는 후발주자의 약점을 극복하기 위해 코로나바이러스의 변이를 염두에 두고 CP-COV03를 개발했다. CP-COV03의 주성분인 니클로사마이드는 바이러스를 표적삼는 여러 주요 항바이러스제와 달리 숙주세포를 표적으로 하는 기전을 갖고 있어 오미크론, 델타 등 코로나19 바이러스의 변이에 영향을 받지 않고 항바이러스 효능을 발휘할 것이라는 게 현대바이오의 설명이다.

현대바이오 최고기술책임자(CTO)인 김경일 박사는 “주요 글로벌 제약사들이 개발 중인 코로나19용 항바이러스제는 바이러스에 초점을 맞춘 ‘바이러스 표적’ 기전이어서 바이러스의 변이 대응에 한계가 있다”며 “CP-COV03는 세포의 오토파지(자가포식)를 활성화해 세포로 침투한 바이러스를 제거하므로 변이와 관계없이 효능을 발휘한다”고 말했다.

현대바이오는 숙주표적 항바이러스제인 CP-COV03를 여러 바이러스 질환에 범용할 수 있는 ‘멀티 타깃(multi-target)’ 약물임을 단계적으로 입증할 계획이다. 임상 1상을 마치는 대로 임상 2상을 신청, 늦어도 내년 상반기 CP-COV03의 2상을 종료하고 긴급사용승인을 받아낸다는 목표다. 이를 위해 관계기관과 임상 2상 계획을 협의하고 있다. CP-COV03의 상업화에 성공할 경우 누구나 경제적 부담없이 쉽게 복용할 수 있도록 가격을 '타미플루'처럼 최대한 합리적으로 책정할 방침이다.

오상기 현대바이오 대표는 “CP-COV03는 숙주표적 기전의 항바이러스제라 안전하면서도 다양한 바이러스 감염증에 효능을 내는 약“이라며 “코로나19 변이든 신종 바이러스든 모두 해결하는 게임체인저로 등극시키는 게 우리의 목표”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19 10:15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1,258,000
    • -0.03%
    • 이더리움
    • 3,823,000
    • -2.35%
    • 비트코인 캐시
    • 462,300
    • -2.86%
    • 리플
    • 906.1
    • -2.42%
    • 라이트코인
    • 171,600
    • -6.33%
    • 에이다
    • 1,835
    • -4.53%
    • 이오스
    • 3,446
    • -0.92%
    • 트론
    • 82.17
    • -3.01%
    • 스텔라루멘
    • 307.6
    • -1.1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32,400
    • -1.78%
    • 체인링크
    • 27,780
    • -5.32%
    • 샌드박스
    • 5,385
    • -3.5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