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미크론 독성 덜 심각” 초기 분석에 항공주 나란히 ‘강세’

입력 2021-12-07 09:10

항공 업종의 주가가 일제히 강세를 나타내고 있다. 오미크론 변이가 덜 위험할 수 있다는 분석에 투자심리가 개선된 것으로 풀이된다.

7일 오전 9시 6분 현재 대한항공은 전 거래일 대비 1.20%(350원) 오른 2만9500원에 거래되고 있다.

같은 시각 이사아나항공은 2.05%(400원) 상승한 1만9900원에, 제주항공은 2.35%(400원) 뛴 1만7400원을 기록 중이다.

이 밖에 티웨이항공(2.61%), 진에어(2.35%), 에어부산(1.59%) 등이 나란히 오르고 있다.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장은 오미크론 변이의 심각성에 대한 초기 분석 결과 “전파력에서 강점을 갖고 있다”면서 “아직 단정적으로 말하기는 이르지만, 독성은 그렇게 심각한 것으로 보이진 않는다”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0,941,000
    • -2.21%
    • 이더리움
    • 3,864,000
    • -4.26%
    • 비트코인 캐시
    • 455,900
    • -3.29%
    • 리플
    • 920.6
    • -2.16%
    • 라이트코인
    • 179,400
    • +0.96%
    • 에이다
    • 1,868
    • +10.4%
    • 이오스
    • 3,415
    • -3.15%
    • 트론
    • 85.39
    • +1.38%
    • 스텔라루멘
    • 308.6
    • -0.2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32,300
    • -2.93%
    • 체인링크
    • 28,680
    • -7.69%
    • 샌드박스
    • 5,550
    • -5.3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