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차 산업 인력문제 선제 대응'...3개 부처 합동 설명회 열어

입력 2021-12-02 06:00

산업부ㆍ고용부ㆍ중기부 합동 설명회...친환경차 및 자율주행 관련 산업 인력 부족 대비

(자료제공=중소벤처기업부)
(자료제공=중소벤처기업부)

정부가 서울과 천안 등 전국 5곳에서 미래 자동차 산업 분야와 관련한 인력사업 설명회를 잇따라 연다. 친환경차와 자율주행 등 자동차업계의 산업 전환에 따른 인력 부족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다.

산업통상자원부와 고용노동부, 중소벤처기업부는 부처 합동으로 미래 자동차 산업과 관련한 인력사업 설명회를 연다고 2일 밝혔다. 설명회는 이날 호남지역을 시작으로 광주(2일), 울산(7일), 천안(9일), 대구(14일), 서울(16일) 등 5곳에서 열린다.

자동차 산업은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친환경차'와 '모빌리티 서비스를 위한 자율주행'으로 급속한 전환이 이뤄지고 있지만 연구개발 능력과 관련한 인력은 턱없이 부족한 상황이다. 미래차 진출에 있어 인력 부족은 가장 큰 어려움으로 꼽힌다.

이번 설명회는 이같은 미래차 전환에 애로를 겪고 있는 기업이나 근로자들이 각 부처의 인력사업을 이해하고 이를 활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마련됐다.

산업부는 내연기관에서 미래차로의 패러다임 변화에 따른 인력을 지원하기 위해 '미래형자동차 사업재편 준비인력 역량강화'등 신규사업을 신설한다. 내년 사업 및 인력양성 규모를 대폭 확대할 계획도 꾸렸다. 올해 사업 및 인력 양성규모는 각각 105억 원, 1100명이었다. 내년엔 이를 각각 259억 원, 2300명으로 늘릴 예정이다.

'미래형자동차 사업재편준비 대응역량 강화 사업'도 내년부터 신규로 추진된다. 교육기관 선정 및 교육과정 개발 후 내년 2분기에 리더급 100명, 실무자급 170명 등 연간 270명을 양성할 방침이다. '미래형자동차 현장인력양성사업'의 교육인원은 올해 600명에서 내년 920명으로 확대한다. 친환경차 및 자율주행 분야 석박사급 고급 인력은 오는 2026년까지 총 1200명 규모로 양성할 계획이다.

고용부는 신규인력 양성을 위해 미래차 중심의 인력수요를 파악하고, 직무능력표준(NCS)을 토대로 현장 수요 맞춤형 인력양성을 지원할 예정이다.

중기부는 관련 중소기업이 미래차 분야로 원활하게 진출할 수 있게 직무연수 및 직무전환 교육을 지원한다. 사업전환과 노동전환을 일괄지원하는 구조혁신지원센터를 내년에 신설하고, 사업 전환법 개정을 추진한다. 3000억 원 규모의 자금 융자에도 나선다.

정부는 미래 자동차 산업을 위한 인력 전환을 효율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지난 7월 '자동차산업 인적자원개발위원회'를 발족한 바 있다.

중기부 관계자는 "성장분야는 충분한 인재 공급으로 경쟁력을 뒷받침할 것"이라며 "고용 리스크 분야는 선제적 대응을 통해 지원을 이어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4 14:39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3,123,000
    • -1.33%
    • 이더리움
    • 2,992,000
    • -1.71%
    • 비트코인 캐시
    • 355,600
    • -2.74%
    • 리플
    • 744
    • -1.8%
    • 라이트코인
    • 132,400
    • -1.85%
    • 에이다
    • 1,301
    • -4.76%
    • 이오스
    • 2,695
    • -3.47%
    • 트론
    • 67.7
    • -4.81%
    • 스텔라루멘
    • 235.5
    • -2.6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0,700
    • -0.72%
    • 체인링크
    • 19,340
    • -3.49%
    • 샌드박스
    • 3,564
    • -6.9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