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도한 전 청와대 소통수석, IPTV 협회장 유력 거론

입력 2021-12-01 16:54

▲윤도한 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연합뉴스)
▲윤도한 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연합뉴스)

윤도한 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한국IPTV방송협회 신임 협회장에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1일 업계에 따르면 한 관계자는 “유정아 현 협회장 후임으로 윤 수석이 사실상 낙점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달 말 유 협회장의 임기가 만료됨에 따라 윤 전 수석이 그 자리를 이어갈 것이란 관측이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윤 전 수석이 정치권 인사로 분류되는 만큼 방송의 중립성을 해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윤 수석은 지난 1985년 MBC 보도국 기자로 입사했다. 이후 MBC 문화과학부장ㆍ로스앤젤레스 특파원ㆍ논설위원 등을 역임하고 시사 토론 프로그램인 ‘100분 토론’을 진행하다 퇴사했다.

2019년 1월에는 청와대 소통수석으로 합류해 지난해 8월 물러났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18 12:17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0,977,000
    • -1.82%
    • 이더리움
    • 3,863,000
    • -3.62%
    • 비트코인 캐시
    • 471,100
    • +1.57%
    • 리플
    • 917.1
    • -2.24%
    • 라이트코인
    • 179,300
    • -0.72%
    • 에이다
    • 1,930
    • +7.89%
    • 이오스
    • 3,512
    • +0.46%
    • 트론
    • 84.6
    • -0.96%
    • 스텔라루멘
    • 306.6
    • -0.9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35,700
    • +0.22%
    • 체인링크
    • 28,830
    • -5.07%
    • 샌드박스
    • 5,495
    • -5.9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