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전두환 사망]청와대 "'전 대통령' 호칭 브리핑 때문에 쓴 것...더 언급할 일 없다"

입력 2021-11-23 17:04

"'명복'은 망자에 대한 최소한의 예우...문재인 대통령 뜻"

▲지병을 앓던 전두환 전 대통령이 23일 오전 8시 40분경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자택에서 사망했다. 향년 90세. 사진은 올해 8월 9일 광주에서 열린 항소심 재판에 출석하기 위해 연희동 자택을 나서는 전씨. (연합뉴스)
▲지병을 앓던 전두환 전 대통령이 23일 오전 8시 40분경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자택에서 사망했다. 향년 90세. 사진은 올해 8월 9일 광주에서 열린 항소심 재판에 출석하기 위해 연희동 자택을 나서는 전씨. (연합뉴스)

청와대는 23일 지병으로 사망한 고(故) 전두환 전 대통령에 대해 "사과가 없었다는 점에 대해 유감을 표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조화를 보내거나 조문을 할 계획이 없다는 점도 공식화 했다.

청와대 박경미 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을 열고 “전두환 전 대통령의 명복을 빌고 유가족들에게 위로의 말을 전한다”면서도 “끝내 역사의 진실을 밝히지 않고 진정성 있는 사과가 없었던 점에 대해서 유감을 표한다. 청와대 차원의 조화와 조문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청와대 관계자는 박 대변인이 ‘전 대통령’이라는 호칭을 쓰며 명복을 빈데 대해 “브리핑을 위해 어쩔 수 없이 대통령 호칭을 썼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망자에 대한 최소한의 예우 차원에서 명복을 빈 것”이라며 “(전 대통령이라는) 직책을 어쩔 수 없이 사용했다. 문 대통령이 전두환 전 대통령이라고 직접 말씀하신 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브리핑을 위한 호칭”이라며 “(전 전 대통령을) 앞으로 더 언급할 일은 없을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다만 이 관계자는 전 전 대통령의 명복을 빌고 유가족을 위로한 것에는 문 대통령의 뜻이 담겼다고 거듭 강조했다.

전 전 대통령의 장례와 관련해서는 국가장 대상이 되지 안을 것으로 보고 있으며, 가족장에 대해서도 실무적 지원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이 관계자는 “유가족이 가족장으로 장례를 치르기로 한 것으로 안다”며 “정부의 가족장 실무 지원 여부는 확인을 해 봐야 하지만 현재로서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4,076,000
    • +2.08%
    • 이더리움
    • 2,909,000
    • -1.39%
    • 비트코인 캐시
    • 350,200
    • -1.55%
    • 리플
    • 724.4
    • -1.92%
    • 라이트코인
    • 130,700
    • -0.15%
    • 에이다
    • 1,241
    • -2.97%
    • 이오스
    • 2,661
    • -0.67%
    • 트론
    • 66.69
    • -1.98%
    • 스텔라루멘
    • 231.7
    • -0.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1,000
    • -3.65%
    • 체인링크
    • 18,250
    • -3.13%
    • 샌드박스
    • 3,588
    • +1.2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