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찬은 빼주세요”…배달의민족 ‘기본 반찬’ 선택 기능 추가

입력 2021-11-30 16:33

30일 환경부ㆍ자원순환사회연대와 업무 협약

▲우아한형제들 김범준 대표(왼쪽부터), 환경부 홍정기 차관, 자원순환사회연대 김미화 이사장이 30일 서울 송파구 배민아카데미에서 ‘음식배달 1회용품 및 음식물류 폐기물 감량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제공=우아한형제들)
▲우아한형제들 김범준 대표(왼쪽부터), 환경부 홍정기 차관, 자원순환사회연대 김미화 이사장이 30일 서울 송파구 배민아카데미에서 ‘음식배달 1회용품 및 음식물류 폐기물 감량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제공=우아한형제들)

배달의 민족(이하 배민)이 음식 주문 시 기본 반찬을 제외하는 기능을 연내 도입한다고 30일 밝혔다.

배달의 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은 이날 환경부, 사단법인 자원순환사회연대와 ‘음식배달 1회용품 및 음식물류 폐기물 감량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서울 송파구 배민아카데미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환경부 홍정기 차관, 자원순환사회연대 김미화 이사장, 우아한형제들 김범준 대표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협약에 따르면 배민은 앞으로 앱 내에 소비자가 기본 반찬을 선택할 수 있는 기능을 도입한다. 배민 측은 기본 반찬 선택 기능이 추가되면 1회용품 및 음식물 쓰레기 감량에 상당한 효과를 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협약문에는 이와 함께 △1회용 포장 △배달 용기의 경량화 노력 및 사용확산 △1회용품 사용문화 개선을 위한 친환경 캠페인 추진 등의 내용도 담겼다.

자원순환연대는 앞으로 이를 위한 이행 실태 조사와 시민교육 및 홍보를 맡고, 환경부는 정책 추진 및 행정적, 제도적 지원을 뒷받침하기로 했다.

배민은 이번 협약에 앞서 ‘기본 반찬 안 받기’ 기능 도입에 앞서 사장님과 고객을 대상으로 관련 교육 및 시범운영 형식의 캠페인을 진행한 바 있다.

지난 7월 배민아카데미는 사장님을 대상으로 친환경 집중교육 ‘그린클래스’를 3주간 진행했고, 9월 고객 대상으로 ‘먹지 않는 기본 반찬 안 받기’ 이벤트를 진행해 약 1만8000여 건의 고객 참여를 끌어냈다.

우아한형제들 김범준 대표는 “앞으로 불필요한 1회 용기 사용과 음식물 쓰레기 발생을 줄여 환경을 보호하고, 결과적으로 식당 경영에도 도움이 되는 일석삼조의 효과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1 13:05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7,663,000
    • -5.64%
    • 이더리움
    • 3,512,000
    • -6.82%
    • 비트코인 캐시
    • 420,000
    • -6.04%
    • 리플
    • 854.7
    • -4.61%
    • 라이트코인
    • 152,200
    • -8.92%
    • 에이다
    • 1,495
    • -7.83%
    • 이오스
    • 3,146
    • -5.47%
    • 트론
    • 81.31
    • -1.39%
    • 스텔라루멘
    • 273.4
    • -8.1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24,100
    • -5.34%
    • 체인링크
    • 23,870
    • -9.19%
    • 샌드박스
    • 4,581
    • -10.2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