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투자, 사전증여 통해 미래 성장기업에 선제적 투자…‘신한 영앤리치 증여랩’ 출시

입력 2021-11-29 10:07

(자료 = 신한금융투자)
(자료 = 신한금융투자)

신한금융투자는 사전증여를 통해 미래 성장기업에 선제적으로 투자하는 ‘신한 영앤리치 증여랩’을 출시했다고 29일 밝혔다.

‘신한 영앤리치 증여랩’은 증여 이후 투자에 초점을 맞춘 상품으로 자녀들에게 사전에 증여한 자산을 장기적 관점에서 투자하는 랩어카운트 서비스다.

세대간 머니무브 수요를 적극 반영한 ‘신한 영앤리치 증여랩’ 서비스의 특징은 사전증여 솔루션을 제공한다.

고객의 증여 니즈를 파악하고 첫 출발점인 증여세 신고대행서비스를 제공(최초 1회)한다. 또 제안하는 랩 서비스에 증여 자산의 특성에 적합한 포트폴리오 및 리밸런싱 전략을 내재화 한다.

‘신한 영앤리치 증여랩’은 성장형 자산에 집중한다. 이는 증여 후 투자기간이 상대적으로 장기로 이어질 수 있는 특성에 초점을 맞춘 전략이다.

해당 서비스는 중기적인 경쟁력을 가진 글로벌 성장주 관련 ETF를 선별해 투자를 진행한다. 세부적으로 우수한 경쟁력을 지닌 것으로 판단되는 우량성장주 ETF와 잠재성을 가지고 메가트렌드를 형성할 수 있는 장기성장테마 ETF를 선택하여 투자한다.

현재 장기성장테마는 라이프스타일(Lifestyle), 디지털(Digital), 그린(Green), 스페이스(Space)의 4가지 영역으로 선정하고 있다. 확고한 투자원칙을 고수하며 체계화된 내부 프로세스를 거쳐 리밸런싱을 진행할 예정이다.

‘신한 영앤리치 증여랩’은 철저한 분산투자를 지향한다. 잘 분산된 상품인 ETF로 포트폴리오를 구성하는 방식으로 유망한 테마에는 집중하는 한편 개별 기업의 위험은 낮추는 것이 특징이다.

메가 트렌드에 해당하는 테마를 선정하는 작업보다 개별기업의 미래 성공여부를 예측하는 것이 난이도가 더 높다는 점에 착안하여 투자 성공 가능성을 높이려는 전략의 일환이다. 또 글로벌 ETF 투자를 통해 달러자산에 투자하는 효과와 함께 높은 환금성과 다양한 상품군 보유의 강점을 활용한다.

박임준 신한금융투자 랩운용부장은 “시간이 지날수록 우량자산의 가치는 증가하지만 자산가치 상승에 따라 부과되는 세액 또한 상승하고 있다”며 “상대적으로 빠른 증여를 통한 절세와 장기 관점에서의 우량자산 분산투자가 투자자에게 우호적인 전략”이라고 말했다.

이어 “더 쉽고 편안한, 더 새로운 금융의 비전에 발맞춰 ‘신한 영앤리치 증여랩’의 체계화된 서비스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신한 영앤리치 증여랩’ 서비스는 가입기간이 길어짐에 따라 수수료가 낮아지는 구조다. 3년 이하까지는 연 1.2%, 3년 초과 5년 이하는 연 1.0%, 5년 초과시 연 0.8%의 수수료가 발생한다. 최소 가입금액은 2000만 원이며 500만 원 이상 추가 입금이 가능하다

‘신한 영앤리치 증여랩’ 서비스는 편입된 해외통화의 환율 변동 및 투자자산의 가격 변동에 따라 원금 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18 13:41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0,813,000
    • -1.8%
    • 이더리움
    • 3,837,000
    • -2.96%
    • 비트코인 캐시
    • 463,100
    • +0.22%
    • 리플
    • 909.1
    • -1.72%
    • 라이트코인
    • 175,700
    • -1.73%
    • 에이다
    • 1,895
    • +7.37%
    • 이오스
    • 3,452
    • -0.83%
    • 트론
    • 83.24
    • -1.39%
    • 스텔라루멘
    • 304.5
    • -0.4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33,600
    • -0.3%
    • 체인링크
    • 28,330
    • -6.29%
    • 샌드박스
    • 5,400
    • -6.5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