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비서실장 오영훈·정무실장 윤건영 임명…이낙연·친문 끌어안기

입력 2021-11-27 19:02

이낙연 캠프 수석대변인 출신 오영훈, 경선 중립이던 친문 핵심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7일 전남 강진군 군동면 안풍 마을회관에서 열린 강진 농민들과 함께하는 국민반상회를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7일 전남 강진군 군동면 안풍 마을회관에서 열린 강진 농민들과 함께하는 국민반상회를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27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송영길 대표와 상의해 비서실장에 오영훈 의원, 정무실장에 윤건영 의원을 임명했다.

고용진 선거대책위원회 수석대변인은 이날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브리핑을 갖고 “이낙연 전 대표 경선 캠프에서 주도적 역할을 했던 오 의원과 문재인 대통령 비서실에서 국정상황실장을 지낸 윤 의원을 임명한 건 원팀 선대위 정신에 따라 통합을 더욱 가속화하기 위한 인선”이라고 말했다.

오 의원은 민주당 경선 당시 이낙연 캠프에서 수석대변인을 맡은 바 있다. 선대위 구성 초반에 수석대변인으로 이름을 올렸는데, 이 후보 곁을 지키는 핵심 역할을 맡았다.

특히 경선 때부터 이 후보를 지켰던 박홍근 의원이 물러나고 이낙연계 핵심이 등판했다는 점에서 당 화합을 위한 적극적인 제스처로 읽힌다.

이 후보는 전날부터 소화 중인 광주·전남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버스)에서도 일정에 이 전 대표 고향인 전남 영광군 방문을 넣고, 이 전 대표와의 만남도 추진했다. 다만 성사되진 못했다.

이와 관련해 고 수석대변인은 "오 의원이 비서실장을 한다고 하니 이 전 대표가 오찬을 하며 적극적으로 도우라고 했다고 한다"고 전했다.

윤 의원은 문재인 정부 청와대 출신으로 친문 핵심이라는 것에 의미가 있다. 경선 당시 이 후보는 이해찬 전 대표가 이끄는 친문 일부를 끌어들였지만 그 외 친문은 이 전 대표를 지지해 미진한 점이 있었다. 경선 내내 중립을 지켜오던 윤 의원을 곁에 두는 건 오 의원과 마찬가지로 당 화합에 방점이 찍힌 인선이다.

이에 관해 고 수석대변인은 당청관계를 염두에 뒀냐는 질문에 "윤 의원이 문 대통령을 지근거리에서 모셨으니 (이 후보와 청와대 간에) 가교역할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4 15:06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3,167,000
    • -0.88%
    • 이더리움
    • 2,993,000
    • -1.35%
    • 비트코인 캐시
    • 358,500
    • -1.7%
    • 리플
    • 744.6
    • -1.1%
    • 라이트코인
    • 132,300
    • -0.9%
    • 에이다
    • 1,303
    • -4.33%
    • 이오스
    • 2,703
    • -2.63%
    • 트론
    • 67.98
    • -4.32%
    • 스텔라루멘
    • 235.1
    • -2.0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8,200
    • +5.37%
    • 체인링크
    • 19,290
    • -2.92%
    • 샌드박스
    • 3,566
    • -6.8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