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경제계 "노태우 전 대통령 별세 애도…국가경제발전 기여"

입력 2021-10-26 17:29 수정 2021-10-26 18:03

대한상의, 전경련, 경총, 무역협회 등 논평

▲대한민국 제13대 대통령을 지낸 노태우 전 대통령이 26일 숨졌다. 사진은 1988년 제13대 대통령 취임식에서 선서하는 모습.  (서울=연합뉴스)
▲대한민국 제13대 대통령을 지낸 노태우 전 대통령이 26일 숨졌다. 사진은 1988년 제13대 대통령 취임식에서 선서하는 모습. (서울=연합뉴스)

경제계가 노태우 전 대통령의 별세에 애도를 표했다.

대한상공회의소는 26일 "고인은 탈냉전 격변기에 중국, 베트남 등 공산권 국가들과의 공식 수교했고 88 서울올림픽을 성공적으로 개최해 우리나라의 외교적 지평을 넓혔다"며 "또한 인천국제공항, 경부고속철도 등 국책사업에 적극적으로 나서며 국가경제발전에 기여했다"고 말했다.

이어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에게 심심한 위로의 뜻을 전한다"고 말했다.

전국경제인연합회도 26일 논평을 내고 "경제계는 노태우 전 대통령의 서거 소식에 깊은 애도를 표한다"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빌며 유족들에게도 심심한 위로의 뜻을 전한다"고 밝혔다.

전경련은 노 전 대통령에 대해 "6.29 선언을 통해 대통령 직선제를 확립하며 자유 민주주의 가치를 되살렸고, 1988 서울올림픽을 성공적으로 개최해 국가의 위상을 드높였다"고 평가했다.

아울러 "북방외교를 통해 한국 외교를 선진국 수준으로 끌어올리고, 자유와 개방에 바탕을 둔 경제정책으로 고속성장을 이끄는 등 국가의 발전을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끝으로 "우리 경제계는 대한민국을 위했던 고인의 마음을 새겨 우리 경제와 국가 발전에 더욱 매진하겠다"고 덧붙였다.

한국경영자총협회도 애도를 표하며 "고인의 재임 기간에 대해서는 여러 가지 상반된 평가도 있지만, 고인은 가장 성공적인 올림픽 중 하나로 평가되는 ‘서울올림픽’ 개최, 남북한 유엔 동시 가입과 옛 소련·중국과의 공식 수교 등 우리나라의 외교적 지위 향상과 국가 경제 발전의 기틀을 마련했다"라고 평가했다.

이어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빌며, 유족들에게 애도와 위로의 뜻을 전한다"라고 했다.

한국무역협회는 "고 노태우 전 대통령이 취임했던 1988년은 ‘서울 올림픽’ 개최로 우리나라가 전쟁의 상흔을 딛고 국제무대에 성공적으로 데뷔한 해"라며 "고인은 올림픽을 통해 우리나라의 국제무대 등장과 도약의 기틀을 마련하고, 중국ㆍ구소련 등 국가와 수교를 맺으며 북방외교를 추진해 오늘날 신북방 정책의 초석을 마련했다"라고 평가했다.

이어 "무역업계는 고인의 업적을 기리며 앞으로도 우리나라가 국제무대에서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대한민국 제13대 대통령을 지낸 노태우 전 대통령은 이날 지병으로 숨졌다. 노 전 대통령은 최근 병세 악화로 서울대병원에 입원해 집중 치료를 받았지만, 회복하지 못하고 삶을 마감했다. 향년 89세.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1,678,000
    • -1.18%
    • 이더리움
    • 5,227,000
    • +0.69%
    • 비트코인 캐시
    • 568,500
    • -5.33%
    • 리플
    • 1,003
    • -6.87%
    • 라이트코인
    • 194,700
    • -6.71%
    • 에이다
    • 1,715
    • -5.41%
    • 이오스
    • 3,773
    • -5.84%
    • 트론
    • 105.1
    • -5.82%
    • 스텔라루멘
    • 355.7
    • -7.1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0,500
    • -6.41%
    • 체인링크
    • 24,140
    • -7.9%
    • 샌드박스
    • 6,755
    • -12.2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