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국감] 또 미뤄지는 중이온 가속기 사업…IBS “시간ㆍ비용 산정 정확하지 못해”

입력 2021-10-18 17:16

노도영 IBS 원장 “올해 빔 인출까지는 어렵다”…민주당 “외부 감사 필요”

▲18일 오전 대전 유성구 카이스트 대강당에서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정부출연 연구기관(출연연) 국정감사가 진행되고 있다.  (연합뉴스)
▲18일 오전 대전 유성구 카이스트 대강당에서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정부출연 연구기관(출연연) 국정감사가 진행되고 있다. (연합뉴스)

단군 이래 최대 기초과학 프로젝트로 불리며 1조 원이 넘는 예산이 들어간 중이온 가속기 구축사업이 세 차례나 미뤄졌음에도, 외부 감사조차 받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18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과학기술계 정부출연 연구기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는 한국형 중이온가속기 사업 지연에 대한 질타가 쏟아졌다.

한국형 중이온가속기 ‘라온’ 구축사업을 주관하는 기초과학연구원(IBS)의 노도영 원장은 이날 국감에서 “올해 말까지 1단계 설치는 가능하지만, 핵입자의 빔 인출까지 끝내는 데는 어려움이 있다”며 사업 지연을 공식적으로 인정했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라온 지연은 국정감사의 해묵은 주제인데, 5월에는 완공할 수 있다고 해놓고 5개월 만에 국책사업을 끝내기 어렵다고 하는 게 말이 되느냐”고 반문했다.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과다한 목표를 책정했든지, 타당성이 별로 없음에도 불구하고 무리하게 욕심낸 것 아니냐”며 “지금까지 단 한 차례의 감사원 감사도 받지 않았다는 것 또한 이해할 수 없다. 외부 감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노도영 원장은 “연구개발(R&D)에서 실패할 가능성에 대한 계획이 충분히 반영되지 않아 시간ㆍ비용 산정이 정확하지 못했다”며 “2단계까지 제안했던 목표는 시간이 조금 더 걸릴지라도 반드시 달성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라온은 양성자에서 우라늄까지 다양한 중이온(heavy ion)을 가속해 희귀 동위원소를 생성, 핵물리ㆍ물성과학ㆍ의ㆍ생명 등 기초과학 분야에 활용하는 연구시설이다. 이명박 정부가 2011년 과학벨트 거점지구를 대전 신동ㆍ둔곡지구로 지정하고, 1조 5000억 원 규모의 예산을 투입해 신동지구 내 13만㎡ 규모로 건설을 추진해왔다.

애초 2017년 완공을 목표로 했지만, 사업 기간이 세 차례나 변경됐다. IBS는 앞서 5월 올해 안에 1단계 사업인 저에너지 가속장치(SCL3)만이라도 완공해 빔 인출까지 끝낼 계획이라고 밝혔지만, 결국 이마저도 실현 불가능한 것으로 나타났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1,879,000
    • -6.73%
    • 이더리움
    • 5,194,000
    • -0.19%
    • 비트코인 캐시
    • 593,500
    • -9.11%
    • 리플
    • 1,049
    • -7.74%
    • 라이트코인
    • 204,500
    • -11.05%
    • 에이다
    • 1,753
    • -7.79%
    • 이오스
    • 3,922
    • -15.84%
    • 트론
    • 108.1
    • -6.41%
    • 스텔라루멘
    • 376
    • -5.1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8,800
    • -8.94%
    • 체인링크
    • 25,870
    • -8.94%
    • 샌드박스
    • 7,330
    • +0.8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