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유동규 차명계약 오피스텔 추징보전

입력 2021-10-16 20:38

▲지난 2019년 3월 6일 당시 유동규 경기관광공사 사장이 경기도청 구관 2층 브리핑룸에서 '임진각~판문점 간 평화 모노레일 설치 추진 계획'에 대해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시스)
▲지난 2019년 3월 6일 당시 유동규 경기관광공사 사장이 경기도청 구관 2층 브리핑룸에서 '임진각~판문점 간 평화 모노레일 설치 추진 계획'에 대해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시스)

검찰이 대장동 개발 의혹의 핵심 인물 중 하나로 구속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의 은닉 자산 동결에 나섰다.

16일 법조계에 따르면 검찰은 최근 유 전 본부장이 차명으로 계약한 것으로 의심되는 경기도 수원시의 한 오피스텔을 대상으로 법원에 기소 전 추징보전 명령을 청구했다.

이 오피스텔은 지난해 A씨가 계약한 것으로, 검찰은 유 전 본부장이 지인인 A씨 명의를 빌려 계약한 것으로 보고 범죄수익 환수를 위해 이런 조치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유 전 본부장은 대장동 개발과 관련해 편의를 제공하는 대가로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로부터 5억 원, 위례신도시 민간사업자 정재창 씨로부터 3억 원, 토목건설 업자 나모씨로부터 8억3000만 원 등의 금품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구속 기간이 만료되는 20일께 유 전 본부장을 재판에 넘길 예정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3,185,000
    • +3.89%
    • 이더리움
    • 5,410,000
    • +6.39%
    • 비트코인 캐시
    • 596,000
    • +7.58%
    • 리플
    • 1,020
    • +4.33%
    • 라이트코인
    • 200,200
    • +7.63%
    • 에이다
    • 1,767
    • +8.07%
    • 이오스
    • 4,006
    • +4.73%
    • 트론
    • 112
    • +4.28%
    • 스텔라루멘
    • 356.3
    • +6.36%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0,000
    • +37.84%
    • 체인링크
    • 24,750
    • +9.27%
    • 샌드박스
    • 6,750
    • +7.5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