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여왕, 北 김정은에 축전…"공개 시점에 주목해야"

입력 2021-09-16 15:33

▲[서울=뉴시스] 북한 조선중앙TV는 김정은 조선노동당 총비서 겸 국무위원장이 지난 24~27일 평양 4.25 문화회관에서 제1차 군 지휘관·정치간부 강습회를 지도했다고 30일 보도했다. (사진=조선중앙TV 캡처) 2021.07.30.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북한 조선중앙TV는 김정은 조선노동당 총비서 겸 국무위원장이 지난 24~27일 평양 4.25 문화회관에서 제1차 군 지휘관·정치간부 강습회를 지도했다고 30일 보도했다. (사진=조선중앙TV 캡처) 2021.07.30.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영국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축전을 보낸 사실이 공개됐다.

영국 일간 텔레그레프 등은 14일(현지시간) 엘리자베스 여왕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북한 정권수립 73주년(9월 9일) 축전을 보냈다고 보도했다. 앞서 이 같은 소식은 북한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알려졌다.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11일 영국 여왕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인민이 국경일을 축하하듯 저도 앞날에 좋은 일이 있기를 바랍니다”라는 내용의 축전을 보냈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해 영국 외교부 대변인은 “예년과 마찬가지로 여왕이 북한 북한 주민들에게 그들의 국경일을 맞아 메시지를 보냈다”고 설명했다.

영국은 서방 국가 중 북한과 외교관계를 맺고 있는 몇 안 되는 나라 중 하나다. 영국은 2000년 북한과 수교했고 양국은 상대국에 서로 대사관도 두고 있다. 다만 평양 주재 영국 대사관은 북한의 코로나19 봉쇄로 현재는 폐쇄된 상태다.

버킹엄궁 역시 전 세계 각국의 국경일에 하는 표준적인 관행일 뿐이라며 추가적 의미 부여를 일단락시켰다. 그러면서 해당 축전은 여왕의 이름으로 영국 외교부가 전한 것이며 통상 여왕이 해외 정상에게 보낸 핵심 메시지는 공개되지 않는 것이 원칙이라고 영국 외교부는 전했다.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이 지난해 10월 14일(현지시간) 의회 개원 ‘여왕연설’을 하기 위해 찰스 왕세자의 손을 잡고 버킹엄궁 로열갤러리를 지나가고 있다. 런던/AP뉴시스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이 지난해 10월 14일(현지시간) 의회 개원 ‘여왕연설’을 하기 위해 찰스 왕세자의 손을 잡고 버킹엄궁 로열갤러리를 지나가고 있다. 런던/AP뉴시스

다만 외신들은 북한이 축전을 공개한 시점에 주목했다. 북한이 지난 11~12일 신형 장거리 순항미사일 시험 발사에 성공한 시점과 맞물렸기 때문이다.

미국 데일리비스트는 이를 두고 "국제적 위상을 강화하기 위한 북한의 움직임"이라고 표현했다. 북한 정권이 자신들의 체제와 행동에 정당성을 부여하기 위해 여왕의 메시지를 이용했다는 분석이다.

반대로 이 축전이 영국의 대북 선전이라는 분석도 있다. 브루스 베넷 랜드 연구소 선임연구원은 "김정은 일가보다는 북한 주민들에게 어필하기 위한 ‘친서방선전’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영국 여왕이 축전을 보냈다는 사실을 처음으로 공개한 북한 전문가인 영국 리즈 대학의 아이단 포스터 카터 선임연구원은 “곤란한 상황에 닥친 북한이 우리에게 우호적인 손짓을 보내는 것은 흥미롭다”라며 “우리가 알아야 할 핵심은 여기에서 정확히 무엇이 변했느냐 하는 점”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6,268,000
    • +2.07%
    • 이더리움
    • 4,692,000
    • -0.7%
    • 비트코인 캐시
    • 753,500
    • -0.66%
    • 리플
    • 1,344
    • -3.03%
    • 라이트코인
    • 227,700
    • +0.09%
    • 에이다
    • 2,643
    • -0.83%
    • 이오스
    • 5,590
    • +0.45%
    • 트론
    • 121.3
    • -2.8%
    • 스텔라루멘
    • 479
    • +1.38%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7,800
    • +0.05%
    • 체인링크
    • 32,260
    • -3.24%
    • 샌드박스
    • 907.3
    • -0.4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