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배구 김연경, 4강 브라질전 앞두고 “마지막 경기처럼 총력전”

입력 2021-08-05 21:21 수정 2021-08-05 21:22

6일 세계 2위 브라질과 결승 진출권 걸고 결전

▲5일 오후 일본 시오하마시민체육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대한민국 배구 국가대표팀 훈련에서 김연경이 집중하고 있다. (연합뉴스)
▲5일 오후 일본 시오하마시민체육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대한민국 배구 국가대표팀 훈련에서 김연경이 집중하고 있다. (연합뉴스)

'배구 여제' 김연경(33·중국 상하이)이 6일 브라질과의 준결승전을 앞두고 경기에 임하는 마음가짐을 밝혔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은 5일 일본 지바 시오하마시민체육관에서 2020 도쿄올림픽 여자배구 4강전을 대비하는 마지막 훈련을 소화했다.

훈련을 참관한 취재진에 따르면 주장 김연경은 “내일 경기가 마지막인 것처럼 임하자”면서 동료들을 독려했다.

김연경은 “브라질전은 다른 경기처럼 준비하고 있다”면서도 “하나라도 놓치지 않기 위해 훈련하고 있다. 내일 좋은 결과가 나올 것이라 믿고 최선을 다해 열심히 뛰겠다”고 말했다.

그는 앞서 터키전에서 쉰 목이 모두 회복되지 않은 듯 갈라진 목소리로 “소리를 지르지 않으면 플레이가 잘 나오지 않기 때문에 (브라질전에서) 목에 피가 나도록 소리 지르며 뛰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6일 브라질전에서 승리하면 한국 여자배구 사상 처음 올림픽 결승에 오르게 된다. 또한, 1976년 몬트리올 올림픽 동메달 이후 45년 만에 올림픽 메달을 획득하는 것이다.

▲5일 오후 일본 시오하마시민체육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대한민국 배구 국가대표팀 훈련에서 김연경이 집중하고 있다. (연합뉴스)
▲5일 오후 일본 시오하마시민체육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대한민국 배구 국가대표팀 훈련에서 김연경이 집중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연경은 2012 런던올림픽에서 3·4위 결정전에서 패하며 눈앞에서 메달을 놓친 바 있다. 그는 “런던올림픽 때 메달을 놓친 게 한이 된다”며 아쉬움을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준결승 진출에 대해 “이런 기회는 많이 오지 않는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동료들과 내일 경기에서 꼭 승리하자고 다짐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동료들과 내일 준결승전에 모든 것을 걸고 뛰자는 이야기를 나눴다”며 “다음 경기는 없다고 생각하고 총력전으로 임하겠다. 내일 하루만 생각하겠다”는 말을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1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6,920,000
    • +0.08%
    • 이더리움
    • 4,282,000
    • +4.64%
    • 비트코인 캐시
    • 763,500
    • -0.59%
    • 리플
    • 1,318
    • +0.61%
    • 라이트코인
    • 226,900
    • +3.99%
    • 에이다
    • 2,941
    • +2.33%
    • 이오스
    • 6,020
    • +2.99%
    • 트론
    • 137.7
    • -1.36%
    • 스텔라루멘
    • 399.2
    • -0.6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1,200
    • -0.62%
    • 체인링크
    • 37,080
    • -0.59%
    • 샌드박스
    • 959.1
    • +2.3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