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부산 명지국제신도시 바이오R&D센터 조성 협약 체결

입력 2021-05-18 17:11

▲(왼쪽부터 순서대로)이임건 산학협력협의회장, 장충모 LH 부사장, 박형준 부산시장, 김진우 프레스티지바이오파마 부회장, 하승철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장, 김병진 산업과학혁신원장이 18일 명지국제신도시 바이오 R&D센터 건립을 위한 MOU를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한국토지주택공사(LH))
▲(왼쪽부터 순서대로)이임건 산학협력협의회장, 장충모 LH 부사장, 박형준 부산시장, 김진우 프레스티지바이오파마 부회장, 하승철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장, 김병진 산업과학혁신원장이 18일 명지국제신도시 바이오 R&D센터 건립을 위한 MOU를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한국토지주택공사(LH))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18일 부산시청에서 싱가포르 바이오제약기업인 프레스티지바이오파마, 부산시, 부산진해 경제자유구역청과 함께 '명지 바이오 R&D센터 건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LH, 부산시, 부산진해 경제자유구역청, 프레스티지바이오파마는 부산 명지국제신도시에 연면적 4만5000㎡ 규모의 바이오 R&D센터를 건설한다.

이를 위해 LH는 프레스티지바이오파만사와 올 하반기 토지매매 계약을 체결해 R&D센터 부지를 공급하고, 부지 확보에 필요한 행정적 절차 등을 지원한다.

부산시와 부산진해 경제자유구역청은 건축 등 관련 행정과 인허가 절차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프레스티지바이오파마는 항체치료제 개발, 신종감염병 백신 기술 개발을 주 사업으로 하는 연면적 4만5000㎡ 규모의 R&D센터를 건립·운영하게 된다. 올 하반기 공사 착공해 내년 상반기 건축 준공 예정이다.

바이오 R&D센터는 백신 기술 개발 등을 위해 5년간 1억5200만 달러(약 1680억 원)를 투자하고, 석박사급 195명을 포함해 총 209명의 인력을 고용한다.

특히 △지역 인재 50% 이상 채용 △채용형 인턴쉽 운영 △오픈 이노베이션 등을 통해 11개 대학, 바이오 벤처기업, 연구기관과도 연계해 산‧학‧연 동반성장과 지역상생을 위해 적극 노력할 계획이다.

LH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백신과 치료제를 생산하는 바이오 산업의 중요성을 전 세계가 다시금 깨달은 시점에서 LH가 바이오 R&D센터 건립에 참여하게 돼 뜻깊다"라며 "하반기 R&D센터 부지를 공급해 연내 착공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1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6,449,000
    • +0.12%
    • 이더리움
    • 2,944,000
    • -0.54%
    • 비트코인 캐시
    • 727,500
    • +0%
    • 리플
    • 1,005
    • -2.24%
    • 라이트코인
    • 202,300
    • -0.3%
    • 에이다
    • 1,803
    • +0.28%
    • 이오스
    • 6,000
    • -0.33%
    • 트론
    • 82.79
    • +0.71%
    • 스텔라루멘
    • 385.8
    • -1.7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6,300
    • -1.41%
    • 체인링크
    • 28,800
    • +2.27%
    • 샌드박스
    • 325.3
    • +1.1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