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서 故손정민군 추모집회 열려…경찰과 몸싸움도

입력 2021-05-16 16:31

▲연합뉴스
▲연합뉴스

‘고(故) 손정민군을 위한 평화집회’에 200여 명의 시민들이 참석해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16일 서울 한강공원 수상택시 승강장 인근에서서는 ‘고(故) 손정민군을 위한 평화집회’가 열렸다.

이날 참석자들은 ‘정민이 죽음의 진상을 규명하라’, ‘신속·공정·정확 수사 촉구’ 등의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CCTV 공개하라”, “조작하지 말아라” 등 구호를 외쳤다.

공원 내에서는 ‘한강공원 내에서도 5인 이상 모임이 금지돼있다’는 안내방송이 나왔지만, 거리두기는 지켜지지 않았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참석자들은 공원이 아닌 인도 방향으로 행진을 시작했다. 경찰은 ‘미신고 불법 행진’이라며 저지했지만, 시민들은 몸싸움을 벌여 저지선을 뚫고 행진을 이어갔다. 손 씨 사건의 수사를 맡았던 서초경찰서 앞에서 멈춰 진실 규명을 요청하는 구호를 제창하기도 했다.

중앙대 의대 본과 1학년이던 손 씨는 지난달 24일 오후 11시께부터 이튿날 새벽 2시께까지 반포한강공원 수상택시 타는 곳 인근에서 A 씨와 술을 마시고 잠이 들었다가 실종됐다. 그는 닷새 뒤인 30일 실종 현장에서 멀지 않은 한강 수중에서 시신으로 발견됐으며, 부검 결과 사인은 익사로 추정됐다.

하지만 손 씨가 익사하게 된 경위는 아직 뚜렷하게 밝혀지지 않았다. 경찰은 해군 등과 공조해 실종 당일 오전 7시께 꺼진 뒤 아직 찾지 못한 A 씨의 휴대전화 수색을 이어가는 한편 CCTV와 블랙박스 분석, 목격자 조사 등을 통해 수사를 벌이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1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6,392,000
    • -1.5%
    • 이더리움
    • 2,982,000
    • +0.51%
    • 비트코인 캐시
    • 724,500
    • +1.05%
    • 리플
    • 1,015
    • -1.07%
    • 라이트코인
    • 202,700
    • +1.15%
    • 에이다
    • 1,819
    • -0.33%
    • 이오스
    • 6,035
    • +1.6%
    • 트론
    • 83.2
    • -0.26%
    • 스텔라루멘
    • 391
    • -1.5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6,700
    • -1.7%
    • 체인링크
    • 29,550
    • +5.42%
    • 샌드박스
    • 323.1
    • -1.4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