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여성에도 사회복무 기회 주자"

입력 2021-05-08 20:50

"사회출발 자금도 지원, 그것이 공정한 보상"

▲이낙연 전 대표 (연합뉴스)
▲이낙연 전 대표 (연합뉴스)
"여성에도 사회복무요원으로 일할 기회를 드리고 일정 기간 복무하고 나면 사회출발자금을 드릴 수 있다고 생각한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는 8일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지지조직 '신복지 광주 포럼' 창립총회 특강에서 "그것이 공정한 보상"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이 전 대표는 최근 군 가산점을 대신해 군 복무를 마친 남성에게 3000만 원의 사회출발자금을 지원하는 방안을 제안한 바 있다.

이에 대해 그는 "포퓰리즘이 아니다. 저는 포퓰리즘을 싫어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장병 월급을 더 올릴 여지가 있고, 장병내일준비적금 제도의 이율을 확대하면 불가능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공공기관의 지역인재 채용과 관련해선 "공기업 채용인원 중 30%를 해당 지역 대학 출신으로 채우는 것이 목표"라며 "다른 지역의 대학 출신 20%를 얹어서 50%를 지방대 출신으로 하면 어떠냐고 제안했다"고 말했다.

그는 "공정에 위배된다는 시비가 있을 수 있으니 몇 퍼센트로 할지는 조금 신축성 있게 하거나 제도 시행 이후 입학한 학생에만 적용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또 "여기에 더해 혁신도시만이 아니라 국가산업단지에 들어온 기업에도 지역인재 할당제 적용을 정부에 제안한다"고 밝혔다.

가상화폐와 관련해서는 "이미 청년들이 희망을 걸고 많은 시간을 쏟는데 '인정 못한다'는 행정은 지속 가능하지 않다"며 "안정적인 코인은 제도권에 끌어들여 안정적 투자를 유도하고 동시에 불법은 차단·단속해야 한다. 그런 과정을 거치면 소득에 적정한 세금을 물리는 것도 합당할 것"이라고 말했다.

청년 주거정책으로는 "생애 첫 주택에 한해서라도 파격적인 인센티브를 줬으면 한다"며 "청약 요건 완화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맨 처음 집을 갖는 것이라도 쉽게 해 드리자"고 제안했다.

이 전 대표는 "문재인 정부 공과를 제가 함께 안고 가야 한다는 것 잘 알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가 다하지 못한 것을 새롭게 해야 할 책임이 제게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문재인 정부의 아픈 손가락 두 개는 청년과 지방"이라며 "출범 초기부터 2년 7개월 총리로 일한 공동 책임자다. 어떤 것에 대해서도 책임 없다 못 한다"고 했다.

이어 "이제까지의 성취를 바탕으로 대한민국이 다시 시작할 준비를 갖춰야 한다. 민주당 이낙연도 다시 시작해야 한다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광주를 시작으로 전국 17개 광역시도에서 지지 조직을 창립하고 본격적인 대선 행보에 나선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2,513,000
    • -3.6%
    • 이더리움
    • 2,663,000
    • -3.16%
    • 비트코인 캐시
    • 670,000
    • -3.46%
    • 리플
    • 948.1
    • -3.16%
    • 라이트코인
    • 186,500
    • -3.52%
    • 에이다
    • 1,688
    • -1.86%
    • 이오스
    • 5,430
    • -3.47%
    • 트론
    • 82.57
    • -3.22%
    • 스텔라루멘
    • 351.3
    • -4.6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6,900
    • -1.32%
    • 체인링크
    • 25,400
    • -5.61%
    • 샌드박스
    • 302.5
    • -3.4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