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 10명 중 6명 "결혼·아이 필수 아니다"

입력 2021-04-21 18:07

여가부 '2020년 청소년종합실태조사' 결과 발표

청소년 10명 중 6명이 결혼을 하더라도 아이를 가질 필요는 없다고 응답했다. 결혼 역시 필수가 아니라는 선택이라는 인식이 높아졌다.

여성가족부는 21일 만 9~24세 청소년 717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20 청소년종합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만 9~24세 청소년 인구수는 지난해 6월을 기준으로 864만96명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로 청소년의 삶의 변화는 부정적으로 바뀐 게 많았다.

'학교 생활'을 부정적으로 바라본 청소년은 48.4%로, 긍정적으로 생각한 청소년(11.4%)보다 많았다. 사회에 대한 신뢰도 부정적인 응답은 43.7%로, 긍정적인 응답(8.3%)보다 우세했다. 다만 가족관계는 좋아진 것(긍정적 22.1%, 부정적 9.6%)으로 나타났다.

청소년의 신체활동은 일주일 평균 2.1시간으로, 2017년 대비 1.7시간 감소했다. 1주일간 야외에서 신체활동을 전혀 하지 않은 비율도 60.9%로 높게 나타났다. 평소 주중 수면시간은 약 8시간 20분으로, 과거에 비해 증가했다.

결혼을 반드시 해야 한다는 의견은 39.1%가 동의해 2017년(51.0%) 대비 큰 폭으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결혼을 하더라도 반드시 아이를 가질 필요는 없다는 의견도 60.3%로, 2017년(46.1%) 대비 크게 증가했다.

청소년의 직업선택 기준은 자신의 능력(37.8%), 적성(16.8%), 안정성(15.6%) 순으로 나타났다. 2017년도와 비교해 경제적 수입보다 자신의 능력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이 의미 있는 차이라고 여가부는 설명했다.

일하는 청소년의 직업은 서비스직이 절반 가까이를 차지하고 있었다. 임금 근로자 중 71.6%가 비정규직인 것으로 나타났다. 업무 수행 중에 손님으로부터 폭언, 모욕적인 말을 들었다는 응답은 15.2%였다.

김경선 여가부 차관은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청소년을 둘러싼 환경 변화에 대응, 청소년 눈높이에 맞는 정책을 추진해 청소년이 미래지향적 잠재 역량을 함양할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1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1,751,000
    • -1.65%
    • 이더리움
    • 5,025,000
    • +6.08%
    • 비트코인 캐시
    • 1,610,000
    • +3.74%
    • 리플
    • 1,708
    • +1.91%
    • 라이트코인
    • 400,700
    • +1.7%
    • 에이다
    • 2,484
    • +0.32%
    • 이오스
    • 13,880
    • +7.1%
    • 트론
    • 153.5
    • +1.25%
    • 스텔라루멘
    • 801.3
    • +0.83%
    • 비트코인에스브이
    • 411,800
    • +4.97%
    • 체인링크
    • 57,550
    • +6.08%
    • 샌드박스
    • 539.6
    • +2.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