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종합] "미래 전략 달렸다" 기업들, ESG 경영 '가속페달'

입력 2021-02-21 13:32

녹색채권 발행하고 전담조직 꾸려…토대 마련 분주

▲삼성디스플레이는 지난해 말 충남 지역 물 자원 보호를 위해 충남도, 아산시와 '수질 개선 및 물 재이용에 관한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제공=삼성디스플레이)
▲삼성디스플레이는 지난해 말 충남 지역 물 자원 보호를 위해 충남도, 아산시와 '수질 개선 및 물 재이용에 관한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제공=삼성디스플레이)

국내 주요 대기업들이 ESG(환경ㆍ사회ㆍ지배구조) 경영 가속 페달을 밟고 있다. ESG 경영 실천을 위한 부서와 협의체를 신설하는 한편, 친환경 사업을 펼치기 위한 녹색채권(그린본드) 발행도 활발하다.

21일 삼성디스플레이는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기업들의 연합체인 'RBA(Responsible Business Alliance)'에 가입했다고 밝혔다.

RBA는 기업 윤리의 수준을 상향시키기 위해 여러 국제 규범을 바탕으로 행동규범을 제정해 운영하는 단체다. 현재 삼성전자, 애플, 인텔 등 160여 개 글로벌 기업들이 회원사로 활동 중이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이번 RBA 가입을 계기로 관련 국내법을 준수하는 데서 그치지 않고 노동, 안전보건, 환경, 기업윤리, 경영시스템 등 5개 분야의 글로벌 행동규범을 더욱 엄격하게 기업 경영에 적용할 예정이다.

또한 ESG 경영 강화를 위해 '지속가능경영 사무국'을 신설하고 전체 사업부가 참여하는 협의체를 구성하는 등 전사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또한 올해 초에는 기후변화, 자원순환, 지속가능한 제품, 상생협력, 지역사회 등 5개 중점 추진 영역에 대한 중장기 목표를 정립하는 등 ESG 경영을 체계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토대를 마련했다.

(사진출처=나이스신용평가)
(사진출처=나이스신용평가)

현대중공업그룹도 조선업계 최초로 녹색채권 최고 등급평가를 받는 등 ESG 경영 강화에 힘쓰고 있다.

현대중공업그룹 조선계열사인 현대중공업은 19일 나이스신용평가로부터 녹색채권 발행을 위한 등급 중 최우량 등급인 그린 1(Green 1) 평가를 받았다.

이를 바탕으로 현대중공업은 내달 5일 1500억 원 규모의 녹색채권을 발행할 계획이다. 향후 조달자금은 친환경 선박 건조 및 기술 개발에 사용된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올해 초 한국조선해양 가삼현 사장을 그룹 최고지속가능경영책임자(CSO)로 선임하고 ESG실무위원회를 신설, 전 계열사가 ESG경영을 실천하도록 하고 있다.

더불어 그룹 내 각 계열사 이사회에 ESG관련 성과 및 이슈를 보고하는 프로세스도 구축할 계획이다.

정유계열사인 현대오일뱅크 역시 국내 처음으로 나이스신용평가 및 딜로이트안진 두 곳에서 복수로 친환경 인증의견을 받고, 지난달 28일 4000억 원 녹색채권 발행에 성공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8,106,000
    • -0.3%
    • 이더리움
    • 2,796,000
    • +0%
    • 비트코인 캐시
    • 871,000
    • -2.08%
    • 리플
    • 1,879
    • +8.12%
    • 라이트코인
    • 324,000
    • -1.58%
    • 에이다
    • 1,691
    • -1.57%
    • 이오스
    • 8,335
    • -5.45%
    • 트론
    • 170.5
    • -0.53%
    • 스텔라루멘
    • 791
    • +1.28%
    • 비트코인에스브이
    • 338,100
    • -3.87%
    • 체인링크
    • 42,500
    • -2.12%
    • 샌드박스
    • 867
    • +4.04%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