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워싱턴DC 법무장관, 트럼프 기소 가능성 검토…임기 9일 남기고 탄핵·기소 ‘겹 위기’

입력 2021-01-12 09:27 수정 2021-01-12 09:41

워싱턴 법무장관 “의사당 난입 사태 관련 폭력 조장 검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6일(현지시간) 수도 워싱턴에서 열린 2020년 대선 결과 인증 반대 집회에 참석해 연설하고 있다. 워싱턴/로이터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6일(현지시간) 수도 워싱턴에서 열린 2020년 대선 결과 인증 반대 집회에 참석해 연설하고 있다. 워싱턴/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워싱턴D.C. 법무장관이 최근의 의사당 난입 사태와 관련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기소할 수 있는지를 살펴보고 있다. 이에 따라 트럼프 대통령은 임기를 불과 9일 남겨두고 미국 역사상 처음으로 탄핵 심판대에 두 번 오르는 것은 물론, 기소 위기에 직면하게 됐다.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에 의한 폭력 시위가 오히려 그를 궁지로 더 몰아넣게 된 셈이다.

칼 러신 미국 워싱턴D.C. 법무장관은 11일(현지시간) MSN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의 미국 의회 난동 사건과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이 폭력을 조장했는지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현재 조사가 진행 중”이라며 “선동이 예측 가능한 폭력으로 이어질 수 있었다는 것을 분명하게 인식하고 있었을 경우 적용될 혐의를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다.

전국에서 집결한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자들은 지난 6일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대선 승리를 확정하기 위한 상·하원 합동회의가 열리는 의회에 불법으로 침입, 약 4시간 동안 기물을 파손하는 등 난동을 부렸다. 회의는 광적인 트럼프 지지자들의 점거로 인해 긴급 중단됐고, 이 과정에서 벌어진 폭력 사태로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 1명을 포함해 모두 5명이 목숨을 잃었다. 연방검찰은 이 사건과 관련해 집회 참여자 수십여 명을 기소했다.

이들의 이러한 폭력 행위 이면에는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선동이 자리 잡고 있다는 분석이 우세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시위대 앞 연설에서 부정 선거를 주장하면서 “맹렬하게 싸우지 않으면 더는 국가를 갖지 못할 것”이라고 말하는 등 시위대를 자극해 선동했다는 것이다. 러신 장관 역시 트럼프 대통령의 연설과 발언이 사람들의 분노에 불을 지폈다고 보고 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 연설은) 그들을 진정시키거나 평화적 시위를 강조하기보다는 이들을 격려하고 화나게 했다”며 “군중은 흥분했고, 의사당에 초점을 맞췄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법적으로 기소를 하든지 말든지 우리는 모든 사실을 드러내 밝힐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트럼프 대통령은 임기를 마무리하는 시점에서 탄핵과 기소라는 두 가지 위기에 직면하게 됐다. 미국 민주당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의 내란 선동 책임을 주장하면서 탄핵 절차에 본격 착수했다. 이번 주 중 본회의에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 결의안을 표결에 부칠 계획이다. 민주당이 하원에서 과반 의석을 차지하고 있는 만큼 의결정족수를 채워 결의안을 통과시키는 데에는 큰 무리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 하원에서 또다시 탄핵소추안이 통과되면 트럼프 대통령은 역대 처음으로 하원에서 탄핵이 두 번 가결된 대통령으로 이름을 남기게 된다. 하원은 지난 2019년 12월에도 ‘우크라이나 스캔들’ 의혹과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을 탄핵소추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5,680,000
    • +1.27%
    • 이더리움
    • 1,460,000
    • +7.43%
    • 리플
    • 299.9
    • +0.3%
    • 라이트코인
    • 153,000
    • +0.59%
    • 이오스
    • 2,998
    • +4.17%
    • 비트코인 캐시
    • 479,700
    • +1.91%
    • 스텔라루멘
    • 303
    • +2.19%
    • 트론
    • 33.07
    • +5.39%
    • 에이다
    • 396.5
    • +4.5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1,800
    • +0.42%
    • 대시
    • 119,000
    • +3.03%
    • 이더리움 클래식
    • 8,265
    • +2.16%
    • 240.6
    • +2.6%
    • 제트캐시
    • 97,400
    • +3.29%
    • 비체인
    • 33.98
    • +2.26%
    • 웨이브
    • 7,625
    • +5.61%
    • 베이직어텐션토큰
    • 352.3
    • -6.5%
    • 비트코인 골드
    • 11,940
    • +3.38%
    • 퀀텀
    • 4,005
    • +15.12%
    • 오미세고
    • 3,949
    • +4.66%
    • 체인링크
    • 26,300
    • -1.68%
    • 질리카
    • 77.41
    • +4.38%
    • 어거
    • 21,650
    • +6.0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