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국민의힘 “라임·옵티머스 사태 진실 밝히려면 특검 이뤄져야“

입력 2020-11-18 11:12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사위 회의실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자리하고 있다.  (뉴시스)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사위 회의실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자리하고 있다. (뉴시스)

국민의힘이 라임·옵티머스 사태에 대한 국민적 의혹 해소를 위해서 특검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은 18일 오전 논평을 통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무법(無法) 폭주에 라임·옵티머스 사태의 본질과 진실규명의 길이 요원해지고 있다”며 “감추고 방해하는 자가 범인”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김예령 대변인은 “김봉현 전 회장의 옥중편지 하나로 온갖 수선을 떨면서 결국 라임·옵티머스 부실수사 책임은 오롯이 검찰총장에게 떠넘기며 감찰권을 남용하던 추미애 장관은 비겁하고 비열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막상 여당 인사들에게 금품을 건넸다는 라임 김 전 회장과, 여당 의원과 친분이 깊은 이에게 5억 원가량을 건넸다는 옵티머스 관계자의 녹취록, 김재현 옵티머스 대표 지시로 여당 대표 사무실에 천만 원 상당의 가구와 집기를 지원했다는 진술과 물증이 있다는 보도에 대해서는 눈 감고 귀 막으며 ‘선택적 침묵’으로 일관하니 법무부 수장으로서 직무유기”라고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이런 점들이 라임·옵티머스 특검만이 진실을 밝힐 마지막 방법인 이유”라고 강조하면서 정부·여당의 응답을 촉구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8,663,000
    • -4.18%
    • 이더리움
    • 562,500
    • -3.18%
    • 리플
    • 589
    • -4.91%
    • 라이트코인
    • 75,250
    • -10.95%
    • 이오스
    • 3,164
    • -9.6%
    • 비트코인 캐시
    • 293,000
    • -7.22%
    • 스텔라루멘
    • 207.3
    • +8.42%
    • 트론
    • 31.67
    • -4%
    • 에이다
    • 149.8
    • -4.5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78,500
    • -9.44%
    • 대시
    • 100,700
    • -3.66%
    • 이더리움 클래식
    • 6,760
    • -5.39%
    • 179.8
    • -6.26%
    • 제트캐시
    • 75,150
    • -6.93%
    • 비체인
    • 15.79
    • -1.37%
    • 웨이브
    • 7,035
    • +1.59%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2.1
    • -4.27%
    • 비트코인 골드
    • 9,440
    • -5.36%
    • 퀀텀
    • 2,744
    • -5.35%
    • 오미세고
    • 3,857
    • -10.09%
    • 체인링크
    • 13,510
    • -5.19%
    • 질리카
    • 26.5
    • -8.68%
    • 어거
    • 15,850
    • -2.5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