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이건희 별세] 이재용 부회장 등 상속인 "상속세 10조 넘어"

입력 2020-10-25 14:40 수정 2020-10-25 18:34

▲25일 고 이건희 삼성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삼성병원장례식장에서 취재진이 지켜보고 있는 가운데 삼성 관계자들이 병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25일 고 이건희 삼성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삼성병원장례식장에서 취재진이 지켜보고 있는 가운데 삼성 관계자들이 병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25일 별세한 이건희 회장의 재산을 물려받을 이재용 부회장 등 상속인들이 내야 할 세금이 10조 원을 넘을 것으로 보인다. 이건희 회장의 자산이 18조 원 규모로 천문학적인 만큼 상속세도 막대하다.

상속세 전문 세무사들은 주식 평가액의 60%, 나머지 재산의 50%를 상속세로 내게 될 것으로 추정했다.

상속세법령에 따르면 증여액이 30억 원을 넘으면 최고세율 50%가 적용되고, 고인이 최대주주 또는 그 특수관계인이라면 주식 평가액에 20% 할증이 붙는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이 회장의 보유 주식 평가액은 23일 종가 기준으로 18조2251억 원이다.

(그래픽=신미영 기자 win8226@)
(그래픽=신미영 기자 win8226@)

올해 6월 말 기준 이 회장은 △삼성전자 2억4927만3200주(지분율 4.18%) △삼성전자 우선주 61만9900주(0.08%) △삼성SDS 9701주(0.01%) △삼성물산 542만5733주(2.88%) △삼성생명 4151만9180주(20.76%) 등을 보유했다.

이 회장은 이들 4개 계열사의 최대주주이거나 최대주주의 특수관계인이다. 모두 상속세법상 최대주주 할증 대상이다.

따라서 이들 4개 계열사 지분 상속에 대한 상속세 총액은 주식 평가액 18조2000억 원에 20%를 할증한 다음 50% 세율을 곱한 후 자진 신고에 따른 공제 3%를 적용하면 10조6000억여 원이다.

주식 평가액은 사망 전후 2개월씩 총 4개월의 종가 평균을 기준으로 산출하므로 실제 세액은 달라질 수 있다.

부동산 등 다른 재산에 대한 세율은 50%가 적용된다. 상속인들은 상속세 총액 가운데 자신이 상속받은 비율만큼 내게 된다.

(뉴시스)
(뉴시스)
이 회장 상속인들의 상속세 신고·납부 기한은 내년 4월 말까지다. 천문학적인 상속세를 한꺼번에 내기에 부담스럽다면 연부연납제도를 활용할 수 있다.

연부연납은 연이자 1.8%를 적용해 신고·납부 때 '6분의 1' 금액을 낸 뒤 나머지를 5년간 나눠서 내는 방식이다.

구광모 LG그룹 회장도 고 구본무 회장에게 물려받은 재산에 대한 상속세 9215억 원을 이 같은 방식으로 내고 있다.

이 회장의 법정상속인은 배우자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 아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딸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이다.

홍 전 관장은 주식가치는 3조2600억 원(삼성전자 지분 0.91%)이다.

이 부회장이 보유한 주식평가액은 7조1715억 원이다. 이 부회장은 △삼성전자 0.7% △삼성물산 17.33% △삼성생명 0.06% △삼성SDS 9.2% △삼성화재 0.09% 등을 보유하고 있다.

이부진 사장과 이서현 이사장은 각각 삼성물산 5.55%와 삼성SDS 3.9%를 보유해 평가액도 각 1조6082억 원으로 같다.

상속인들이 10조 원이 넘는 상속세를 5년에 걸쳐 나눠낸다고 하더라도 이들이 가진 보유 현금만으로 세금을 내기는 어려울 수 있어 경영권 유지 차원에서 보유 지분을 담보로 대출받을 가능성도 있어 보인다.

이 부회장 등 총수일가가 연부연납을 택하더라도 연간 내야 할 상속세가 1조 원 이상이라 배당, 대출, 지분 매각 등으로 재원을 마련해야 한다.

김동양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삼성전자와 삼성물산 지분은 이 부회장으로서는 중요하기 때문에 상속을 받고 삼성생명 지분은 일정 부분 처분할 가능성도 있다"고 전망했다.

삼성생명의 경우 현재 이 회장(20.76%)외에도 삼성물산(19.34%)이 20% 가까운 지분을 가지고 있는 등 특수관계인이 47.02%를 보유해 이 회장 지분을 상당 부분 처분해도 지배구조에는 큰 영향을 주지는 않을 것이란 것이다.

일각에서는 삼성 총수 일가가 이 부회장 지분 중 상당 부분을 사회 공헌 차원에서 환원할 수 있다는 가능성도 제기한다.

상속과 여당이 추진하는 보험업법 개정이 맞물리며 삼성의 지배구조가 개편될지에도 관심이 쏠린다.

현재 여당이 추진하는 보험업법에 따르면 삼성생명과 삼성화재는 보유한 삼성전자 지분을 총자산의 3% 외에는 모두 매각해야 한다. 처분해야 하는 삼성전자 지분은 4억 주, 가치는 20조 원 상당일 전망이다.

또한, 삼성 총수 일가가 삼성생명 주식 57.25%, 이중 이건희 회장은 20.76%를 보유하고 있어 보험업법에 따라 상당한 지배구조 변화가 예상된다.

다만 지배구조 개편에는 상당한 시일이 걸릴 것이라는 전망이 많다. 이 부회장이 현재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을 불법·편법적 방식으로 합병해 경영권을 승계받았다는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어서다.

경영권 승계 재판은 최근 1심이 시작했고, 국정농단 뇌물혐의 파기 환송심도 26일부터 재개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0,786,000
    • -1.72%
    • 이더리움
    • 651,000
    • -2.76%
    • 리플
    • 664.8
    • -3.29%
    • 라이트코인
    • 93,450
    • -4.98%
    • 이오스
    • 3,308
    • -2.53%
    • 비트코인 캐시
    • 314,800
    • -1.87%
    • 스텔라루멘
    • 196.8
    • -1.99%
    • 트론
    • 33.65
    • -3.11%
    • 에이다
    • 171.7
    • -2.3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9,800
    • +6.72%
    • 대시
    • 114,900
    • -2.05%
    • 이더리움 클래식
    • 6,940
    • -2.73%
    • 271.7
    • +17.82%
    • 제트캐시
    • 80,800
    • -2.65%
    • 비체인
    • 18.07
    • -2.8%
    • 웨이브
    • 8,260
    • +5.16%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4.9
    • -1.16%
    • 비트코인 골드
    • 10,130
    • -3.71%
    • 퀀텀
    • 3,036
    • -5.21%
    • 오미세고
    • 4,212
    • +1.08%
    • 체인링크
    • 14,680
    • -4.05%
    • 질리카
    • 35.1
    • -4.67%
    • 어거
    • 17,230
    • -2.3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