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2020 국감] 드라마 스태프, 일평균 14~20시간 노동 대부분

입력 2020-10-23 11:10

▲방송 스태프 하루 평균 총 노동시간. (사진제공=정필모 의원실)
▲방송 스태프 하루 평균 총 노동시간. (사진제공=정필모 의원실)
대다수 드라마 스태프의 일평균 노동시간이 14~20시간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근로계약 체결은 4분의 1 미만이었다.

23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정필모 의원(더불어민주당)은 ‘2020 드라마 스태프 노동실태 긴급점검’ 조사 결과 이같이 밝혔다. 드라마 스태프 노동실태 조사는 정 의원, 희망연대노조 방송스태프지부, 더불어민주당 을지로위원회가 공동으로 8~9월 진행했으며 방송 드라마 현장 스태프 330명이 응답했다. 방송 드라마 스태프들의 고용실태 조사는 2018년에 이어 두 번째다.

이전 조사와 비교해 가장 크게 차이를 보이는 점은 2년 전과 비교해 구두계약이 거의 사라지고(26.8% → 2.7%), 턴키계약도 조금 줄었다는 점(39.9% → 31.2%)이다. 근로계약서를 체결하는 경우도 늘어나긴 했지만(10% → 24.5%), 아직도 전체의 4분의 1도 채 되지 않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근무 중 경험한 인권침해 사례는 2018년보다 더 늘어난 것을 볼 수 있는데(경험 없음이 47.4% → 1.8%), 욕설이나 폭행 등과 같은 항목을 경험했다는 답변이 2년 전보다 증가했다.

하루 평균 실질 노동시간은 여전히 대다수(84.9%)가 14시간 이상 20시간 이내로 조사 됐다. 2019년 고용노동부로부터 조수급은 노동자성 인정을 받았음에도 현장에서 어떠한 것도 적용되지 못하고 있고, 주 52시간 시행에도 여전히 방송 스태프들은 장시간 노동에 시달리고 있는 점이 드러났다.

조사에 응답한 방송 드라마 제작 스태프들도 드라마 현장의 가장 큰 문제점을 장시간 노동(71.2%)로 꼽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정 의원은 이번 실태조사 결과와 관련해 “현장 스태프들의 처우 개선 없이 양질의 드라마, 고품질의 결과물을 기대하는 것은 한계가 있다”며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우리나라 드라마 콘텐츠 생산 주체들이 더 개선된 환경에서 일할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방송 스태프 드라마 고용계약 형태.  (사진제공=정필모 의원실)
▲방송 스태프 드라마 고용계약 형태. (사진제공=정필모 의원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8,128,000
    • -6.44%
    • 이더리움
    • 1,441,000
    • -6.68%
    • 리플
    • 319.7
    • -3.94%
    • 라이트코인
    • 160,200
    • -8.04%
    • 이오스
    • 3,031
    • -4.05%
    • 비트코인 캐시
    • 540,000
    • -8.01%
    • 스텔라루멘
    • 315.3
    • -7.35%
    • 트론
    • 33.35
    • -3.39%
    • 에이다
    • 386.9
    • -6.21%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9,000
    • -5.81%
    • 대시
    • 131,900
    • -8.53%
    • 이더리움 클래식
    • 8,580
    • -5.14%
    • 255.3
    • -7.33%
    • 제트캐시
    • 106,400
    • -11.33%
    • 비체인
    • 35.08
    • +8.94%
    • 웨이브
    • 7,615
    • -8.3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96.3
    • -3.58%
    • 비트코인 골드
    • 13,300
    • -6.34%
    • 퀀텀
    • 3,452
    • -6.22%
    • 오미세고
    • 4,048
    • -8.87%
    • 체인링크
    • 22,360
    • -4.36%
    • 질리카
    • 79.66
    • -3.91%
    • 어거
    • 23,020
    • -2.91%
* 24시간 변동률 기준